뷔, 'BE' 비주얼 디렉터 총괄로 참여
"번아웃 느낄 때 음악적으로 감정 승화"
방탄소년단 뷔, 그렇게 '찐' 아티스트가 된다


그룹 방탄소년단 뷔가 '찐' 아티스트로 성장하고 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20일 오전 11시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 알림 A관에서 새 앨범 'BE (Deluxe Edition)' 발매 기념 글로벌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뷔는 감춰뒀던 속내를 털어놨다. 뷔는 "저는 번아웃(burnout)을 많이 겪었다. 번아웃을 그대로 느끼고 심리적으로 많이 힘들었다"며 "예전에는 그런 감정을 느낄 때 힘들기만 했는데, 지금의 저는 그 감정을 곡으로 쓴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번아웃을 느꼈을 때의 감정을 곡으로 썼는데, 성취감을 느끼고 완성됐을 때 그 곡이 좋다면 짜릿함도 느낀다"며 "모든 제 감정에 대해 느낌이 왔을 때 써보려고 한다"고 전했다.

그는 또 "완벽히 작업을 해내는 멤버들처럼은 할 수 없겠지만 제 모든 감정들을 멜로디나 트랙으로 풀어보다 보니, 힘든 감정도 시간이 지나니까 괜찮아지더라"고 돌아봤다.

아티스트로서 성장하고 있는 뷔를 느낄 수 있었던 대목이다. 세계적인 스타로 도약한 방탄소년단은 전세계적인 아미의 지지를 받고 있지만 그에 비례한 고충도 분명히 동반되고 있다. 고된 스케줄을 소화하는 가운데 번아웃이 찾아왔을 때 그 감정에 함몰되지 않고 음악적으로 승화시킨다는 뷔의 고백은 인상적이었다.
방탄소년단 뷔, 그렇게 '찐' 아티스트가 된다
뷔는 또 이번 신보 'BE'에서 비주얼 디렉터를 맡아 잠재력을 뽐냈다. 비주얼 디렉터 총괄을 맡은 뷔는 "사실 이 과정이 떨리기도 하고 쉽지만은 않았다. 멤버들과 아미가 응원을 열심히 해주셔서 성공적으로 끝마칠 수 있었다"며 "멤버들이 서로를 찍는 아주 자연스러운 사진과 일상을 보여주고 싶어서 편안한 모습을 많이 구상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멤버들과 같이 여행 갔을 때 폴라로이드를 가져간 적이 있었는데,일상적이고 자연스럽고 예쁘게 나온 거 같아서 첫번째 아이디어를 얻었다"며 "RM 형이 방 아이디어를 내줬다. 각자 방의 콘셉트를 정하고 예쁘게 꾸며서 찍어보면 어떨까 해서 실제로 그게 이번 개별 콘셉트 포토에 들어가 있다"고 했다.

뷔는 기자 간담회 내내 진중하면서도 솔직한 대답으로 취재진들의 이목을 집중시키며 아티스트로의 성장을 보여줬다.
그룹 방탄소년단 / 사진 =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그룹 방탄소년단 / 사진 =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이다', '존재하다'라는 뜻의 방탄소년단 신보 'BE'에는 타이틀곡 '라이프 고즈 온'(Life Goes On)을 비롯해 '내 방을 여행하는 법', '블루 앤드 그레이'(Blue & Grey), '스킷'(Skit), '잠시', '병', '스테이'(Stay), '다이너마이트'(Dynamite) 등 총 여덟 트랙이 수록된다.

방탄소년단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모두가 무력감을 느끼는 2020년을 살아가는 모두에게 '그럼에도 이겨내자'는 메시지를 전한다.

타이틀곡 '라이프 고즈 온'은 감성적인 어쿠스틱 기타 사운드가 특징인 얼터너티브 힙합(Alternative Hip Hop) 장르의 곡. 가사에는 열심히 달리다가 멈춰 설 수밖에 없는, 원치 않는 상황에 맞닥뜨렸지만 "'삶은 계속된다'는 메시지가 담겼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