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 '안대 퍼포먼스'로 '퍼포먼스 퀸' 증명
신곡 'MAGO' 6人 완전체 아이 마스크 버전 댄스
눈 가리고도 정확한 동작+동선
여자친구 '마고' 안무 영상 캡처 / 사진제공=쏘스뮤직
여자친구 '마고' 안무 영상 캡처 / 사진제공=쏘스뮤직


걸그룹 여자친구가 눈을 가리고도 신곡 '마고(MAGO)'의 안무를 멋지게 소화하며 명불허전 '퍼포먼스 퀸'의 면모를 뽐냈다.

여자친구는 지난 12일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신곡 '마고'의 아이 마스크(eyemask) 버전 안무 영상을 선보였다.

공개된 영상에서 스포티한 의상을 입은 여자친구는 아이 마스크로 눈을 가린 채 '마고' 퍼포먼스에 도전했다. 앞이 보이지 않음에도 정확한 대형 이동과 뛰어난 박자 감각으로 '여자친구표 칼군무'를 선보이며 환상의 팀워크를 과시했다.

여자친구는 눈 가림 안무 도전을 1절로 마친 후 아이 마스크를 벗어 곡의 나머지 부분을 소화했다. 매혹적인 표정 연기와 과감한 제스처는 물론 실제 무대를 방불케 하는 유려한 춤 선과 완급 조절이 돋보이는 퍼포먼스로 그동안의 연습량을 짐작케 했다.

마녀들의 파티를 형상화한 신곡 '마고' 안무를 통해 여자친구는 자유롭고 화려한 '디스코 퀸'의 면모를 유감 없이 드러냈다. 마녀가 주문을 외는 듯 머리 위로 손을 올려 돌리는 동작부터 디스코의 상징인 골반 튕기기 및 손가락 찌르기 안무로 '여자친구표 디스코'를 완성했다.

은하와 엄지는 이에 앞서 지난달 31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 눈을 가린 채 '애플(Apple)' 안무를 소화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번에는 완전체로 '마고' 아이 마스크 댄스를 성공적으로 완수, '2배속 댄스'에 이은 '안대 퍼포먼스' 선도자로서 명불허전 '퍼포먼스 퀸'의 저력을 입증했다.

'마고'는 중독성 강한 디스코 장르로, 마녀가 된 소녀의 이야기를 그렸다. 타인의 시선에 휘둘리지 않고 자신만의 기준을 방향타 삼는 '현대적 마녀(Modern Witch)'로 변신해 자신의 욕망을 솔직하고 당당하게 표현하고 있다.

여자친구는 13일 오후 5시 방송되는 KBS2 '뮤직뱅크'에서 신곡 '마고' 컴백 무대를 갖는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