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틀곡 '돌팔매', 김진표 피처링
'왼손잡이' 25년 후 버전

이적의 음악세계 담긴 12트랙 수록
가수 이적. 사진 = 뮤직팜 제공
가수 이적. 사진 = 뮤직팜 제공


가수 이적이 정규 앨범으로 돌아온다.

이적이 오늘 11일 정규 6집 ‘트레이스’(Trace)를 발매한다.

이는 2017년부터 시작된 ‘흔적’ 프로젝트의 완성형 앨범으로, ‘나침반’이 수록된 ‘흔적 part.1’, ‘숫자’가 수록된 ‘흔적 part.2’를 발표했던 이적은 마침내 정규앨범 ‘트레이스’로 돌아왔다.

이적의 음악 파트너인 공동 프로듀서 양시온과 기타리스트 임헌일이 가세해 앨범의 완성도를 높였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돌팔매 (feat.김진표)’를 비롯해 '물', '웨일 송'(Whale Song), '흔적', '숨', '한강에서', '민들레, 민들레', '밤', '숫자', '준비', '나침반', 그리고 코로나 위로송 ‘당연한 것들’까지 총 12곡이 수록되어 있다.
이적 Trace 앨범커버 / 사진 = 뮤직팜 제공
이적 Trace 앨범커버 / 사진 = 뮤직팜 제공
특히 타이틀곡 ‘돌팔매 (feat.김진표)’는 지난 1995년 데뷔한 패닉을 함께했던 김진표가 피처링에 참여해 발매 전부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왼손잡이’의 25년 후 버전이라고 밝히기도 한 이 곡은 김진표의 피처링으로 두 사람이 15년 만에 호흡을 맞춰 의미를 더했다.

‘물’은 이적이 콘서트에서 물을 마실 때마다 늘 엄청난 환호성이 들려와 농담처럼 “이렇게 좋아하시니 언젠가 ‘물’이라는 노래를 만들어야겠네요”라고 말한 것이 실현되어 탄생한 곡이다. ‘콘서트 환장송’이라는 별칭처럼 공연 때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 낼 펑키하고 파워풀한 노래이다.

또한 수천km 떨어진 고래들이 서로의 소리로 교신한다는 사실에 착안해 만든 '웨일 송', 인생 전체를 관조하는 따스한 시선으로 흔적 프로젝트의 방점을 찍는 곡 '흔적', 섹시한 질감의 록 블루스 넘버 '숨', 영화같은 장면이 그려지는 '한강에서'가 수록됐다.

이외에도 리듬을 자유자재로 다루는 이적의 매력이 담긴 '민들레, 민들레', 이적의 실험적 작법으로 탄생한 발라드 '밤', '흔적 Part.2'의 타이틀곡이었던 '숫자', 모두의 마음 속에 담긴 의문을 철학적으로 노래한 '준비', '흔적 Part.1'의 수록곡이었던 '나침반', 올해 발매한 '당연한 것들'까지 포함됐다.

1995년 남성 듀오 패닉으로 데뷔한 싱어송라이터 이적은 이후 긱스, 카니발 등 그룹을 결성하고 독특한 음악화법을 통해 우리시대 대표 뮤지션으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언어의 연금술사라는 평가를 받으며 사회적 메시지를 던져온 이적은 대중음악계에 큰 영향력을 끼쳤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