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목표로 컴백 준비 중"
그룹 아이즈원 / 사진제공=오프더레코드, 스윙엔터테인먼트
그룹 아이즈원 / 사진제공=오프더레코드, 스윙엔터테인먼트


그룹 아이즈원이 해체설에 입장을 전했다.

한일 합작 그룹 아이즈원 소속사 스윙엔터테인먼트 측은 10일 해체설과 관련 "아직 결정된 바가 전혀 없다"고 밝혔다. 이어 "새 앨범은 12월 발매를 목표로 준비 중"이라고 덧붙였다.

아이즈원은 2018년 10월 엠넷 '프로듀스 48'을 통해 결성된 그룹인데 당시 제작진의 순위 조작 혐의가 드러나며 존속 여부에도 논란이 쏠린 바 있다. 그러나 활동을 계속해서 이어갔고, 내년 4월 전속계약 만료를 앞두고 있다.

이에 내년 4월을 기해 해체한다는 보도가 나오며 해체설이 불거진 상황이다.

지난달 온라인 단독 콘서트를 개최한 아이즈원은 최근 일본 현지에서 정규 1집 '트엘브'(Twelve)를 발매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