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예림, 언제 이렇게 컸나…숙녀가 된 꼬마


컴백을 하루 앞두고 있는 가수 손예림의 우월한 성장 과정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손예림은 오는 10일 두 번째 싱글앨범 'November July'로 컴백한다. 이 가운데 그의 성장사를 담은 사진이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2011년 손예림이 11세 초등학생 시절 Mnet '슈퍼스타K3'에 출연해 귀여운 외모와 놀라운 실력을 선보였던 당시는 보는 이들로 하여금 엄마 미소를 짓게 한다.

이어 지난 1월엔 솔로 가수로 화려하게 데뷔하며 171cm의 장신과 모델 급 비율을 자랑하며 '자이언트 베이비'라는 애칭을 얻기도 했다.

손예림은 오는 10일 발매되는 'November July'를 통해서는 예전과는 다른 성숙한 매력을 선보이고 있어 감탄을 자아내고 있다. 과거의 풋풋하고 귀여운 소녀의 모습은 잠시 내려놓고, 세련되고 아름다운 20세 숙녀의 비주얼을 뽐내 시선을 사로잡은 것. 손예림은 대중의 뜨거운 스포트라이트 아래 다양한 비주얼과 매력을 드러내며 남다른 성장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

손예림의 신보 'November July'는 네오 소울 장르의 인디팝 스타일의 곡으로, 줌바스 뮤직 그룹의 프로듀서 Matthew Heath, Hailey Collier 등과 손잡고 오랜 기간 작업한 작품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