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성운 네 번째 미니앨범 '미라지' 오후 6시 공개
타이틀곡은 '그 섬'
가수 하성운. 사진 = 스타크루이엔티 제공
가수 하성운. 사진 = 스타크루이엔티 제공


가수 하성운이 처연함 속에 섹시미를 품고 돌아왔다.

하성운은 9일 오후 4시 네 번째 미니앨범 '미라지'(Mirage)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날 하성운은 "'겟 레디'로 컴백했을 때 그 때부터 벌써 오늘의 날을 기다리고 있었다"며 "준비도 많이하고 기대도 많이 했다. 설레기도 하고 많은 사랑을 기다리고 있다"고 인사했다.
가수 하성운. 사진 = 스타크루이엔티 제공
가수 하성운. 사진 = 스타크루이엔티 제공
하성운은 또 '미라지'라는 앨범 타이틀곡에 대해 "상상 속에 숨겨져 있는 세계에 대한 기대감을 표현한 것"이라며 "누군가를 기다리는 순간과 공간을 표현을 한 음악들이 담겼다"고 소개했다.

하성운은 "신곡에 대한 팬들의 반응 너무 궁금하다"며 "이런 음악, 이런 퍼포먼스는 어떨까. 이런 콘셉트는 저를 응원해 주셨던 분들이 어떻게 생각해 주실까 했다. 긴장되고 기대된다"고 미소 지었다.
가수 하성운. 사진 = 스타크루이엔티 제공
가수 하성운. 사진 = 스타크루이엔티 제공
이번 신곡 타이틀곡 '그 섬 (Forbidden Island)'은 하성운만의 처연한 섹시함을 가득 담은 음색과 강렬한 퍼포먼스가 돋보이는 곡이다.

이와 관련 하성운은 "처연 섹시를 표현하기 위해 다이어트를 했다. 처연하려면 조금 말라야겠더라. 그래서 좀 굶었다"면서도 "제가 다이어트를 했다고 했지만 사실 잘 모르겠다. 더 했어야 했는데"라고 아쉬움을 나타내기도 했다.

이를 통해 이루고 싶은 이미지적인 변화에 대해선 "몽환적이고, 무게감이 들어가 있는 섹시함을 표현하고자 중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가수 하성운. 사진 = 스타크루이엔티 제공
가수 하성운. 사진 = 스타크루이엔티 제공
하성운은 이번 앨범을 한 마디로 정리해달라는 말에 "저의 연약한 모습에 보호본능을 일으키면서, 그렇지만 가볍지만은 않은 앨범"이라고 했다. 이어, "보호를 해주고 싶지만, 그 안에 섹시함이 담겨져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컴백에서 하성운이 제일 신경 썼던 부분은 퍼포먼스다. 하성운은 "많은 댄서 분들과 대형을 만들어서 다 같이 저를 들고, 잡아당기기도 하는 것들이 되게 많다. 그런 것들이 되게 연약한 모습이나, 아련한 느낌을 표현할 수 있었던 거 같다"며 "후렴구에서는 강렬한 눈빛과 안무 표현이 됐던 거 같다"고 말했다.
가수 하성운. 사진 = 스타크루이엔티 제공
가수 하성운. 사진 = 스타크루이엔티 제공
이번 앨범을 한 단어로 표현한다면 '처연 섹시'라고 밝힌 하성운은 얻고 싶은 성과와 수식어에 대해 다음과 같이 말했다. "이번에 새로운 장르와 콘셉트를 준비했는데, 이 콘셉트를 통해 하성운의 장르가 어떤 건지 인정받고 싶습니다."

이번 '미라지' 앨범에는 타이틀곡 '그 섬 (Forbidden Island)'을 비롯해 따뜻하고 편하게 들을 수 있는 '촛불(Candle light)', 청량하고 밝은 분위기의 '2000 마일'(2000 Miles), 하늘을 위해 준비한 깜짝 선물 '행성(Without you)', 애절하면서 담담한 '말해줘요(Talk to me)'까지 다양한 장르의 곡이 담겼다.
가수 하성운. 사진 = 스타크루이엔티 제공
가수 하성운. 사진 = 스타크루이엔티 제공
하성운은 전작에 이어 앨범 프로듀싱을 했으며, 타이틀곡을 제외한 전곡에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신보 '미라지'는 이날 오후 6시 공개.

▶하성운의 치명적인 매력이 담긴 40P 분량 화보 보러가기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