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슈퍼주니어 이특 인스타그램
사진=슈퍼주니어 이특 인스타그램


그룹 슈퍼주니어의 리더 이특이 데뷔 15주년을 맞아 '말도 안되는 일이 일어났다'고 기뻐했다.

이특은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정말 말도 안되는 일이 일어났다. 우리가 15년을 버텼다. 살아남았다. 이 악물고 버텼고 포기하지 않았더니 이런 날이 오긴 온다"고 감격스러운 마음을 그대로 드러냈다.

그는 "예전에는 10년만 넘어도 선생님 소리를 들었는데"라며 "슈주 선생님들 고생많았고 앞으로도 고생할 예정이다. 내일을 나아지겠지 좀 편해지겠지 생각하면 큰 오산이다. 아직 여러분들이 핫하기 때문"이라며 재치 있는 입담을 글로도 자랑했다.

이어 "그러니까 짜증내고 투정부려도 좋으니 같이 가셔야 한다. 무섭죠? 15주년 때 팀이 이렇게 건재할 거 아무도 예상 못했죠? 그러니 내가 끌고 간다"고 리더십을 뽐냈다.

특히 "우리 죽어서도 천국 슈퍼쇼 투어 있어요 계속갑니다 오늘만 즐기세요"라고 말해 웃음 안긴 이특은 "고생했어요 멤버, 팬, 스텝 여러분 존경하고 사랑합니다"라고 15년을 함께한 모두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슈퍼주니어는 2005년 13인조 대형 그룹으로 데뷔했다. 이후 '쏘리쏘리(SORRY SORRY)' '미인아' '미스터 심플' 등 많은 히트곡을 내고 전 세계 K팝 팬들에게 사랑받았다.

이하 이특 글 전문.

정말 말도 안되는 일이 일어났네요. 우리가 15년을 버텼습니다
살아남았네요. 이 악물고 버텼고 포기하지 않았더니 이런 날이 오긴 오네요.
예전에는 10년만 넘어도 선생님 소리를 들었는데
슈주 선생님들 고생많았고 앞으로도 고생할 예정입니다.
내일을 나아지겠지 좀 편해지겠지 생각하면 큰 오산입니다
아직 여러분들이 핫하기 때문이죠
그러니까 짜증내고 투정부려도 좋으니 같이 가셔야 합니다
무섭죠? 15주년 때 팀이 이렇게 건재할 거 아무도 예상 못했죠?
그러니 내가 끌고 갑니다
우리 죽어서도 천국 슈퍼쇼 투어 있어요 계속갑니다 오늘만 즐기세요
고생했어요 멤버, 팬, 스텝 여러분 존경하고 사랑합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