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 오후 6시 첫 정규 앨범 '메시지' 발매
타이틀곡 '갓차'로 활동…금발 변신 '눈길'
가수 박지훈./ 사진 = 서예진 기자
가수 박지훈./ 사진 = 서예진 기자


가수 박지훈이 파격적인 금발 변신으로 이미지 변신을 꾀했다.

박지훈은 4일 오후 4시 첫 번째 정규 앨범 '메시지'(MESSAGE) 발매 기념 온라인 프레스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날 박지훈은 이번 첫 정규 앨범을 통해 선보이고 싶은 것이 뭐냐는 질문에 '색다른 이미지'와 '성숙해진 모습'을 꼽았다.

박지훈은 "첫 정규라서 많이 고민하고 생각했다, 달라진 모습과 성장한 모습을 보이고 싶었다"고 미소 지었다. 박지훈은 특별히 "금발 염색도 함으로써 훨씬 색달라진 모습을 보여드리려 노력했다"고 강조했다.

박지훈은 또 "만능 아티스트라는 평가를 받고 싶다"며 "가수와 배우 두 부분에서 모두 인정받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컴백' 박지훈, 파격 금발 염색 "색다른 이미지 변신"
타이틀곡 '갓차'(GOTCHA)는 경쾌한 라틴 리듬이 가미된 EP사운드를 시작으로 탄탄한 808베이스와 트랩(TRAP) 리듬이 점차 고조돼 섹시하면서도 몽환적인 분위기를 연출하는 곡이다.

이번 정규 앨범은 타이틀곡 '갓차'를 비롯해 스페셜 트랙비디오로 화제가 됐던 '핫 잇 오프'(Hit it off)와 '워터폴'(Waterfalls), '롤링'(Rolling), '50-50', '드레스 코드'(DRESS CODE), '귓속말', '투모로우'(TOMORROW), '시나리오', '메이데이'(MayDay) 등 총 10곡이 담겼다.

신보에는 박지훈과 솔로 앨범 작업을 꾸준히 함께한 텐조(Tenzo)의 총괄 프로듀싱 하에 키비, $$AM, 이기, WWWAVE(웨이브) 등 프로듀서진과 페노메코(PENOMECO), EB, 펀치넬로(punchnello), 스웨덴세탁소 등 다양한 피처링 군단이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4일 오후 6시 공개.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