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빅스의 엔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빅스의 엔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빅스의 엔이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이하 젤리피쉬)와 재계약을 체결하지 않았다.

젤리피쉬는 3일 "젤리피쉬는 지난 10월 31일을 끝으로 엔과의 전속계약이 만료되었다"면서 "당사와 엔은 오랜 시간 깊은 대화와 논의 끝에 양측 합의하에 재계약은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8년간 함께 해 온 빅스 멤버로서, 그룹으로서 음악적 활동은 앞으로도 함께하며 지켜갈 예정"이라고 알렸다.

젤리피쉬는 "오랜 기간 동안 서로를 향한 믿음으로 함께해준 엔에게 진심으로 감사 인사를 전하며, 앞으로도 젤리피쉬는 엔의 앞날을 진심으로 응원하겠다"며 "제2의 인생을 시작하는 엔을 많은 관심과 사랑으로 지켜봐달라"고 애정을 당부했다.
그룹 빅스의 엔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빅스의 엔 / 사진=텐아시아DB
엔은 2012년 빅스로 데뷔해 '콘셉트돌'로 많은 사랑을 받았으며, '붉은 달 푸른해' '아는 와이프' '터널' 등 여러 드라마 출연하며 연기자로도 활약했다. 또 드라마 OST 등으로 솔로로서 가능성도 입증했다.

엔은 지난달 7일 전역하고 활동을 준비 중이다.

이하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전문.

안녕하세요.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입니다.

우선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이하 젤리피쉬) 소속 아티스트 빅스를 사랑해 주시고 응원해 주시는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젤리피쉬는 지난 10월 31일을 끝으로 엔과의 전속계약이 만료되었음을 알려드립니다. 당사와 엔은 오랜 시간 깊은 대화와 논의 끝에 양측 합의하에 재계약은 진행하지 않기로 하였습니다. 하지만 8년간 함께 해 온 빅스 멤버로서, 그룹으로서 음악적 활동은 앞으로도 함께하며 지켜갈 예정입니다.

오랜 기간 동안 서로를 향한 믿음으로 함께해준 엔에게 진심으로 감사 인사를 전하며, 앞으로도 젤리피쉬는 엔의 앞날을 진심으로 응원하겠습니다.

제2의 인생을 시작하는 엔을 많은 관심과 사랑으로 지켜봐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