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민호 정규 2집 '테이크' 오늘 오후 6시 공개
타이틀곡 '도망가' 포함 총 12곡 모두 프로듀싱
그룹 위너 송민호/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위너 송민호/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솔로로 컴백한 그룹 위너 송민호가 '사랑'이라는 감정을 가장 송민호스럽게 표현한 앨범으로 돌아온다.

30일 오후 1시 송민호 두 번째 솔로 정규 앨범 '테이크'(TAKE) 발매 기념 온라인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2년 만에 솔로 컴백한 송민호는 "덤덤할 줄 알았는데 되게 설레고 떨리고 긴장된다"고 솔로 컴백 소감을 밝혔다.

최근 근황에 대해 "공식 활동 외에는 가족들과 함께 시간 보냈다"며 "개인적인 시간 날 때마다 밥 먹고 함께 시간을 보냈다"고 설명했다. 송민호는 또 "위너 멤버들과 영상 통화도 자주 하면서 근황도 묻고, 이야기도 나누면서 보냈다"며 "소중한 사람들과 함께 보내는 시간이 제일 남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번 신보 타이틀이 '테이크'인 것과 관련 송민호는 "한 테이크, 한 테이크가 모여서 한 편의 영화가 되듯이 오랜 기간 기억에 남는 앨범을 만들고 싶어서 '테이크'라고 지었다"고 설명했다.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타이틀곡 '도망가 (Run away)'는 차가운 느낌의 벌스(Verse)와 대비되는 랩, 강렬하게 터지는 훅(Hook)이 매력적인 곡이다. 감성적인 힙합 넘버로, 낮게 읊조리듯 시작해 숨쉴 틈 없이 쏟아내는 래핑이 돋보인다.

이 곡과 관련해 송민호는 "'도망가'라는 곡은 이중적인 의미를 담고 있다"며 "상대에게 '도망가'라고 하는 것이기도 하고, 나 자신에게 상대로부터 '도망가'라고 하는 뜻도 있다"고 설명했다.

곡 작업 배경과 관련 "일단 이 곡을 처음 쓰게 된 것은 위너가 출장 차 발리 갔을 때였다. 좋은 리조트에 있었는데 감성에 젖어서 밤 하늘 별 보면서 작업했다"며 "한국에 돌아와서 발전시켜서 잘 만들어졌다"고 전했다.

'도망가' 뮤직비디오는 예술적인 메타포와 더불어 감각적으로 구성돼 시선을 끌었다. 송민호는 "제가 감정에 취해서 담고 싶었던 메시지를 시각적으로, 판타지적으로 표현했다"며 "사람보다 신발이 먼저 달려가는 신을 좋아한다. 제가 좋아하는 미셸 공드리의 영화를 오마주 해서 넣었다"고 미소 지었다.
그룹 위너 송민호/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위너 송민호/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번 신보에서 송민호는 "좀 더 송민호스러움과 하루 하루 발전하는 모습을 담아내려 노력했다"고 했다. "사랑이라는 거대한 감정을 세세하게 나눴을 때 미묘한 감정들을 제 방식대로 디자인하려고 했다. 듣는 이로 하여금 공감대를 잘 형성할 수 있게끔 만들고 싶었다. 저는 하루하루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고 그게 제 기준이기도 하다. 한 달 전의 제 모습보다 오늘의 모습이 제 기준에서 더 완벽해야 성에 찼다. 이번 앨범 또한 당연히 저번 앨범보다 완성도 있고 퀄리티 있는 앨범이 되게 위해서 노력을 많이 했다."

송민호는 이번 '테이크' 앨범을 구성하면서 30곡의 후보가 있었다고 했다. 키워드는 사랑. 그 중에 12곡이 선정됐다.

마지막 트랙의 '이유 없는 상실감'에 대해 특별한 애정을 보였다. 그는 "저의 일기장 같은 곡"이라며 "일기를 자주 쓰는 편인데 노트를 한번 보고 작업을 시작했다. '우리들', '청춘' 등의 생각들을 담은 진솔한 곡"이라고 소개했다. 그 중에서도 송민호는 "그 곡에서 제가 제일 좋아하는 부분이 있는데 '내일 컨디션이 괜찮길 바라'라는 부분을 제가 좋아한다"며 "제가 해주고 싶은 말이기도 하고, 누군가 저에게 해줬으면 하는 말이기도 하다"고 털어놨다.

가수 자이언티, 비와이, 바비의 피처링에 대해서 "이 자리를 빌어 감사하다고 전하고 싶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특히, 수록곡 'Ok Man' 피처링을 해준 바비에 대해서 "'Ok Man' 작업을 마치고 마지막까지 피처링을 고민하다가 바비가 적합하다고 생각해서 바로 연락했다"고 말했다.

이어 "곡을 보내면서 '나 좀 도와줘' 하니까 '와 신난다, 재미있겠다'라고 답장이 왔다"며 "이어 3시간 만에 연락이 와서 가이드와 함께 '와 재미있다, 신난다'라고 하더라. 느낌표가 22개 정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송민호는 "오랜만에 함께 작업하니까 신난 게 아닐까 싶다"며 "녀석"이라고 바비에게 애정어린 멘트를 전했다.

미술에도 일가견이 있어 활발하게 작품 활동을 하는 송민호는 "미술과 음악은 여기서 담지 못하는 것을 여기서 담는다. 환풍기 같이 오고가면서 즐긴다"며 "음악과 미술 할 때는 온전히 거기에 빠져서 하는 편"이라고 말했다. 또, 미술과 음악의 본질은 같다며 "표현의 방식이 다를 뿐 심리는 동일한 것 같다"고 강조했다.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송민호는 음악과 미술을 통칭하는 예술의 궁극적 목표에 대해서도 자신의 소신을 전했다. "궁극적인 목표는 그냥 일단 단순하게 제 안에 있는 탐구하고, 흥미를 갖고 연구하고자 하는 마음의 불씨가 꺼지지 않도록 계속해서 뗄감을 제 스스로에게 제공하고 부채질하고 하는 것이다. 예술을 추구하는 것에 있어서 많은 것들이 저한테서 나오기 때문에 내면을 탐구하는 것이 선(善)이라고 생각한다"

이번 앨범 '테이크'에 대한 원하는 반응을 묻자, '송민호 개쩐다'라고 했다. 무엇보다 많은 사람들이 1번 테이크부터 12번 테이크까지 모두 들어주셨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팬들이 음악을 듣고 '참 송민호스럽네', '와, 앨범 진짜 좋다'고 하시면 좋겠다. 또, 지금 기자님들은 뮤직비디오에 빠져서 기사를 못 썼다고 할만큼 '내 기자 인생 중 가장 최고의 앨범'이라고 해 주시면 좋을 거 같다. 많은 분들이 수록곡 12곡을 끝까지 다 들어주셨으면 한다. 저는 음악 좋다는 말에 춤을 추는 사람이니까."

송민호는 지난 1집 'XX'에 이어 이번 2집 '테이크' 수록 12곡 모두를 작사-작곡 프로듀싱했다.

'테이크'는 이날 오후 6시 공개.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