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이소라 / 사진제공=에르타알레 엔터테인먼트
가수 이소라 / 사진제공=에르타알레 엔터테인먼트


가수 이소라가 1년 만에 무대 위에 오른다.

에르타알레 엔터테인먼트는 29일 "이소라가 오는 12월 17일부터 31일까지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2020 이소라 콘서트'라는 타이틀로 총 10회의 공연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2019 이소라 콘서트' 이후 약 1년 만에 팬들 앞에 다시 서는 이소라는 완벽하고 독보적인 '겨울 감성'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소라는 올해 '슬기로운 의사생활' OST인 '바람이 부네요'를 발매하며 팬들에게 깊은 감동을 선사한 바 있으며, 지난달에는 한국, 미국의 전문가들이 참여해 제작 기간만 2년이 걸린 6집 앨범 '눈썹달' LP를 약 16년 만에 발매해 화제를 모았다. 특히 이 LP는 예약 판매 1분만에 한정판 3000장이 매진되는 등 뜨거운 반응을 얻기도 했다.

이처럼 이소라가 올해 오랜 기간 공들인 작품들로 팬들과 소통했던 만큼, 이번 '2020 이소라 콘서트' 역시 특별한 음악과 위로, 치유의 시간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소라는 자신의 이름을 내건 콘서트로 팬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특히 지난해 '2019 이소라 콘서트'에서는 피아노 이승환, 기타 홍준호와 김동민, 드럼 이상민, 베이스 구본암 등 국내에서 인정 받는 훌륭한 연주자들이 함께 무대에 올라 더욱 완성도 높은 무대를 연출했다. 이소라의 이름과 함께 떠올려지는 수많은 명곡들을 라이브 무대를 만나볼 볼 수 있는 자리로, 관객들에게 따뜻한 겨울을 선물했다.
'2020 이소라 콘서트'는 12월 17일 첫 공연을 시작으로 18일, 19일, 20일, 24일, 25일, 26일, 27일, 30일에 이어 마지막으로 31일까지 총 10회에 걸쳐 서울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진행된다.

.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