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드리핀(황윤성, 이협, 주창욱, 김동윤, 김민서, 차준호, 알렉스) 김동윤이 28일 오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데뷔 앨범 '보이저'(Boyager)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TEN 포토] 드리핀 김동윤 '긴장되는 포토타임'


데뷔곡 ‘노스텔지아(Nostalgia)’는 '과거에 대한 동경', '향수'를 의미하는 Nostalgia라는 단어를 'DRIPPIN(드리핀)'만의 시선으로 재해석해 행복한 순간을 단순히 그리워하는 것에서 끝내지 않고 오히려 그 기억 속으로 돌아가려는 의지를 표현했다.

팀명 드리핀(DRIPPIN)은 '멋있다', '쿨하다'라는 뜻을 가진 신조어로 음악부터 패션, 트렌드를 선도하는 '멋있고 쿨한 그룹'이라는 의미를 지니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