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점 중 101점"
신곡 '미묘' 라이브
부캐 '죽장미' 활동?
예지 / 사진 = TBS eFM 제공
예지 / 사진 = TBS eFM 제공


가수 예지가 완벽한 라이브 실력과 솔직한 입담으로 독보적인 매력을 발산했다.

예지는 28일 오후 방송된 TBS eFM 'Men on Air'에 수비와 함께 게스트로 나섰다.

최근 활발한 솔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예지는 "전부터 내가 쓴 가사와 멜로디로 활동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컸다. 100점 만점에 101점을 주고 싶다"라고 솔로 활동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특히 예지는 MBC '복면가왕'에서 보여줬던 방탄소년단의 'Dynamite'(다이너마이트)를 무반주로 들려줘 감탄을 자아냈으며, 강렬한 래핑과 시시각각 변하는 다채로운 분위기가 포인트인 신곡 '미묘'를 완벽한 라이브로 선사해 청취자들의 귀를 매료시켰다.

수비는 "랩도, 노래도 정말 환상적이었다"라고, DJ 한희준은 "드라마나 뮤지컬의 중요한 한 장면을 본 것 같다"라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예지는 청취자이자 자신의 팬과의 통화에서 소원으로 "부캐를 소개해 달라"는 팬의 요청에 부캐 죽장미(죽은 장미색)가 탄생하게 된 비화를 설명해 깨알 웃음을 안기기도 했다.

끝으로 예지는 "쉬지 않고 소처럼 일하는 예지가 되겠다"라고 당당하게 밝혀 앞으로의 활약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예지는 새 앨범 '미묘'(迷猫)로 활발한 컴백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