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브식 걸즈' 2주 연속 유튜브 송 톱100 1위
'인기가요'서만 1위 트로피 5개
'아는 형님'·'런닝맨' 예능 나들이
넷플릭스 다큐 이어 미국 토크쇼까지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걸그룹 블랙핑크가 음악방송뿐 아닌 예능, 다큐, 토크쇼 등 전방위 맹활약을 펴고 있는 가운데 글로벌 유튜브 송 톱 100 차트서 2주 연속 1위를 차지했다.

18일 유튜브가 발표한 최신 차트(10월 9일~10월 15일 집계)에 따르면 블랙핑크의 '러브식 걸즈'(Lovesick Girls)는 글로벌 유튜브 송 톱100 정상에 올랐다. 아울러 지난 1주일 동안 가장 많이 본 뮤직비디오 역시 '러브식 걸즈'였다.

또한 '러브식 걸즈'는 어제 방송된 SBS '인기가요'에서 압도적인 점수로 1위에 등극, 지난 11일 첫 컴백 무대 이후 지금까지 음악방송 트로피 총 5개를 품에 안았다. 앞서 블랙핑크는 '엠카운트다운', '쇼챔피언', '뮤직뱅크'에서 연달아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특히 '인기가요'에서 블랙핑크는 '러브식 걸즈' 이전에 선공개했던 앨범 수록곡 '아이스크림'(Ice Cream)으로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한 바 있다. 블랙핑크는 한 앨범에 담긴 두 곡으로 '인기가요'서만 5주 연속 1위라는 기록을 달성했다.

블랙핑크는 그 어느 때보다 다양하고 활발한 활동으로 존재감을 뽐내고 있다. 예능부터 다큐멘터리까지 각 분야를 대표하는 프로그램을 통해 글로벌 팬들을 만나고 있는 중이다.

블랙핑크는 지난 주말 JTBC '아는 형님'과 SBS '런닝맨'에 각각 완전체로 출격, 업그레이드된 예능감을 선보이며 안방극장에 즐거움을 선사했다.

다큐멘터리 '블랙핑크 : 세상을 밝혀라'(Blackpink : Light Up the Sky)는 14일 공개 하루 만에 넷플릭스 글로벌 전체 무비 차트 2위, 28개국 1위 콘텐츠로 떠올라 이들의 글로벌 영향력을 다시금 확인했다.

이 다큐멘터리는 블랙핑크가 걸어온 과정과 한 인간으로서 각 멤버들의 모습을 조명해 깊은 여운을 남기며 호평받고 있다.

블랙핑크는 오는 20일(현지시간) 미국 ABC의 유명 심야 토크쇼 '지미 키멜 라이브'(Jimmy Kimmel Live!), 그 다음날에는 '굿모닝 아메리카'(Good Morning America) 출연을 확정했다. 높은 시청률을 자랑하는 미국 ABC의 간판 프로그램에 연이어 출격하는 블랙핑크의 무대에 글로벌 팬들의 큰 관심이 쏠릴 전망이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