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 빌보드 '핫100' 1,2위 동시 기록한 최연소 아시아인...美매체 주목


미국 매체가 그룹 방탄소년단의 정국을 미국 빌보드 '핫 100'에서 1, 2를 동시에 차지한 최연소 아시아인으로 주목했다.
방탄소년단 정국, 빌보드 '핫100' 1,2위 동시 기록한 최연소 아시아인...美매체 주목
방탄소년단은 빌보드가 최근 발표한 '핫 100'차트에서 '새비지 러브(Savage Love)' 리믹스 버전과 '다이너마이트(Dynamite)'으로 나란히 1위, 2위를 차지했다.

미국 매체 'allkpop'(올케이팝)은 이를 두고 "아시아에서 보기 드문 위업이다"고 표하면서 막내 멤버인 정국이 '핫100'에서 1, 2위를 동시에 차지한 최연소 아시아인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정국은 '핫 100'에서 솔로곡 및 협업곡으로도 좋은 성적을 보여주고 있다. 지난 2월 발매한 방탄소년단 정규 4집 'MAP OF THE SOUL:7' 수록곡이자 자신의 솔로곡 '시차'로 84위를(3월 7일 자), 또 2018년 11월 스티브 아오키, 정국, RM이 함께 작업한 싱글 '웨이스트 잇 온 미(Waste It On Me)'로는 89위를 기록했다.

'새비지 러브'와 '웨이스트 잇 온 미'는 방탄소년단 보컬 라인 중 메인 보컬인 정국이 유일하게 참여해 화제가 됐다. 두 곡이 '핫 100'에 오른 음원 기록은 정국이 세계적인 보컬로서 역량을 엿볼 수 있는 큰 성과로도 볼 수 있다.

특히 '새비지 러브' 리믹스 버전은 미국 출신 가수 제이슨 데룰로(Jason Derulo)와 뉴질랜드 출신 프로듀서 Jawsh 685의 곡에 방탄소년단 멤버 슈가, 제이홉, 정국이 참여했다. 한글 가사가 포함된 곡이 빌보드 '핫 100' 1위에 오른 건 최초다.

미국 빌보드 칼럼니스트 제프 벤자민(Jeff Benjamin)은 "정국은 차세대 슈퍼 스타로 도약했다"고 극찬하기도 했다.

그룹에서 막내이지만 독보적인 실력을 장착한 정국에 팬들은 다양한 솔로곡과 여러 아티스트와의 협업, OST 등 또 다른 행보에도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