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오전 9시 상장기념식 진행
빅히트 코스피 입성, 방시혁 의장 상장기념사
사진 = 사진공동취재단
사진 = 사진공동취재단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당찬 포부와 함께 코스피 입성했다.

15일 오전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의 상장기념식이 진행됐다. 방시혁 의장을 비롯해 빅히트 CEO, 한국거래소 의장 등이 참석했다.

빅히트는 "전 세계 팬들에게 음악으로 위로와 감동을 드리겠다"며 타북 행사를 시작했다. 이어 한국거래소 정지원 이사장은 방시혁 의장에게 상장계약서를 전달했다.
사진 = 서예진 기자
사진 = 서예진 기자
다음 순서인 상장기념사에서 방시혁은 "오늘 저희 빅히트가 상장에 이르기까지 아낌없는 성원과 도움을 주신 한국거래소 임직원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인사한 뒤 "그리고 빅히트의 아티스트와 콘텐츠를 믿어주신 팬분들, 빅히트 구성원에게도 깊은 감사를 표한다. 여러분이 오늘을 만들어주셨다"라고 말했다.

이어 "올해로 빅히트 설립 15주년이다. 작은 엔터테인먼트에서 시작했지만 어느새 7개의 레이블을 가진 글로벌 기업이 됐다. 국내 최초로 빌보드 탑 100 차트 1위를 달성하며 글로벌 음악 시장의 질서를 재편했다"라고 설명했다.

또 방시혁은 "앞으로도 저희 빅히트는 세계 최고 수준의 음악을 보여드리겠다. 이 모든 것을 빅히트의 플랫폼 안에서 구현할 거다. 끊임없이 연구하고 도전하는 혁신적인 사업을 보여드릴 거다"라고 포부를 전했다.

끝으로 방 의장은 "이제 상장주주 회사로 책임 의식을 갖겠다. 다양한 관점에서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 국민은 물론, 세계적으로 사랑받는 기업을 만들겠다"며 "음악과 아티스트로 위안을 주겠다는 것을 잊지 않고 최고의 엔터테인먼트 라이프 스타일 기업으로 힘차게 나아가겠다"라고 힘줘 말했다.
사진 = 사진공동취재단
사진 = 사진공동취재단
한편, 이날 빅히트는 시초가 27만원을 뚫고 상한가를 치며 거래 시작됐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