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블랙핑크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블랙핑크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블랙핑크가 컴백 첫 주 글로벌 유튜브 뮤직 차트 1위를 싹쓸이 했다.

11일 유튜브가 발표한 최신 차트(10월 2일~10월 8일 집계)에 따르면 블랙핑크의 'Lovesick Girls'가 '글로벌 유튜브 송 톱100' 정상에 올랐다. 아울러 1주일 동안 가장 많이 본 뮤직비디오 역시 'Lovesick Girls'였으며, 최고 아티스트 부문 또한 블랙핑크가 차지했다.

블랙핑크는 지난 2일 오후 1시(한국 시간) 'THE ALBUM' 전곡 음원을 공개했다. 'Lovesick Girls' 뮤직비디오는 유튜브에 게재된지 75시간 만에 조회수 1억회를 돌파했다. 블랙핑크 유튜브 구독자수도 앨범 발표 이후 약 170만 명이 증가해 현재 5070만 명 이상을 기록 중이다.

블랙핑크는 유튜브뿐 아닌 국내외 유력 차트서 음원과 음반 성적 모두 압도적인 존재감을 뽐내고 있다.

블랙핑크의 'THE ALBUM'은 음원 공개 직후 미국을 비롯한 총 57개국 아이튠즈 앨범 차트 1위를 달성했고, 'Lovesick Girls'는 스포티파이 글로벌 차트에서 3위를 차지하며 주류 팝 시장 내 막강한 존재감을 확인했다.

음반은 지난 6일 출시되자마자 60만장 이상(한터차트 집계 기준, 미국 유럽 수출 물량 일부 제외)을 팔아치우며 K팝 걸그룹 역대 초동 판매량 최다 신기록을 세웠다.

이어 9일(현지시간) 발표된 영국 오피셜 앨범 차트에서 ‘THE ALBUM’은 2위, 타이틀곡 ‘Lovesick Girls’는 싱글 톱40 차트 진입에 성공해 명실공히 글로벌 톱 걸그룹으로 자리매김했음을 증명했다.

블랙핑크는 오늘(11일) 오후 방송되는 SBS '인기가요'에 출격해 타이틀곡 ‘Lovesick Girls’와 수록곡 ‘Pretty Savage’ 무대를 꾸밀 예정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