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러브식 걸즈' MV, 간호사 성적대상화 논란
YG "간호사 유니폼 장면 모두 삭제, 간호사에 사과"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대한간호협회(회장 신경림)는 7일 블랙핑크 ‘러브식 걸즈’(Lovesick Girls) 뮤직비디오 중 선정적 간호사 복장이 나오는 장면을 전면 삭제키로 결정한 YG엔터테인먼트의 결단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YG엔터테인먼트는 이날 간호협회에 보낸 입장문을 통해 “당사는 블랙핑크의 ‘러브식 걸즈’ 뮤직비디오 중 간호사 유니폼이 나오는 장면을 모두 삭제하기로 결정했고 가장 빠른 시간 내로 영상을 교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조금도 특정 의도가 없었기에 오랜시간 뮤직비디오를 준비해서 이와 같은 논란을 예상하지 못한 점,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깊이 깨닫는 계기로 삼겠다”며 “불편을 느끼신 간호사분들께 깊은 사과의 말씀 전한다. 국민건강을 위해 애쓰시는 모든 의료진께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존경의 마음을 전한다”고 했다.
사진=그룹 블랙핑크 'Lovesick Girls' 뮤직비디오 캡처
사진=그룹 블랙핑크 'Lovesick Girls' 뮤직비디오 캡처
이와 관련 간호협회는 “글로벌 스타의 위상에 걸맞게 신속하게 영상 교체 결정을 내린 것에 대해 환영한다”며 “블랙핑크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가수로 더욱 성장하길 44만 간호사 이름으로 응원하겠다”고 밝혔다.

또 “블랙핑크의 결단이 간호사뿐만 아니라 우리 사회에서 성이나 특정 직업을 성적 대상화하고, 상품화하는 풍토에 일대 경종을 울리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대한간호협회는 “앞으로도 우리 간호사들은 코로나 전사로서 최선을 다해 일하겠다”며 “한국 간호 역사 117년 동안 국민의 건강을 위해 애써왔듯이, 미래의 100년도 국민 건강 파수꾼으로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