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vesick Girls' 뮤비 교체
논란된 일부 장면 '삭제'
"무거운 책임감 느낀다"
블랙핑크 'Lovesick Girls' 뮤직비디오 /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블랙핑크 'Lovesick Girls' 뮤직비디오 /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YG엔터테인먼트가 선정성 논란을 빚은 블랙핑크의 'Lovesick Girls' 뮤직비디오 장면을 모두 삭제하겠다고 밝혔다.

7일 YG엔터테인먼트 측은 "당사는 블랙핑크의 'Lovesick Girls' 뮤직비디오 중 간호사 유니폼이 나오는 장면을 모두 삭제하기로 결정했고 가장 빠른 시간 내로 영상을 교체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어 "조금도 특정 의도가 없었기에 오랜 시간 뮤직비디오를 준비하면서 이와 같은 논란을 예상하지 못했던 점,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깊이 깨닫는 계기로 삼겠다"라며 간호사들에게 사과했다.

해당 뮤직비디오에서 블랙핑크 멤버 제니가 간호사로 등장하는 일부 장면에는 짧은 치마에 헤어캡, 하이힐 등을 입고 있다. 이와 관련해 보건의료노조는 지난 5일 "헤어캡, 타이트하고 짧은 치마, 하이힐 등 현재 간호사의 복장과는 심각하게 동떨어졌으나 코스튬이라는 변명 아래 기존의 전형적인 성적 코드를 그대로 답습한 복장과 연출"이라고 지적했다.

전문

YG엔터테인먼트입니다.

당사는 블랙핑크의 'Lovesick Girls' 뮤직비디오 중 간호사 유니폼이 나오는 장면을 모두 삭제하기로 결정하였고 가장 빠른 시간 내로 영상을 교체할 예정입니다.

조금도 특정 의도가 없었기에 오랜 시간 뮤직비디오를 준비하면서 이와 같은 논란을 예상하지 못했던 점,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깊이 깨닫는 계기로 삼겠습니다.

불편을 느끼신 간호사 분들께 깊은 사과의 말씀 전합니다.

그리고 국민 건강을 위해 애쓰시는 모든 의료진 분들께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존경의 마음을 전합니다. 감사합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