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더 벨 오브 블레싱' 정규 앨범 발매
17일 동명의 랜선 콘서트 개최 예정
사진 = 헤네치아 제공
사진 = 헤네치아 제공


가수 김현중이 오는 19일 정규앨범 '어 벨 오브 블레싱'(A Bell of Blessing)을 발매하며 본격적인 카운트다운에 돌입한다.

5일 소속사는 공식 SNS를 통해 김현중의 컴백 소식을 알리며 새로운 이미지를 함께 공개했다. 공개된 이미지는 우수에 가득한 눈빛과 그윽한 미소를 지은 김현중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김현중은 2019년 2월 정규앨범 '뉴 웨이'(NEW WAY) 발매 이후 약 1년 반 만에 뮤지션 김현중으로 팬들에게 다가설 예정이다.

2018년 미니앨범 '헤이즈'(HAZE)를 시작으로 자신만의 음악세계를 펼쳐오며 탄탄한 음악성을 선보이고 있는 김현중이 이번 정규앨범을 통해 대중에게 어떤 이야기를 들려줄지 궁금증을 더한다.

김현중은 지금까지 발매한 모든 솔로 앨범에 전곡 작사, 작곡에 참여하며 뮤지션의 면모를 보인 만큼 이번 정규앨범 또한 총괄 프로듀서로서 콘셉트 설정부터 재켓 디자인, 전곡 작사 작곡을 하는 등 높은 작업 참여도로 한층 더 성장한 뮤지션으로 다가올 예정이다.

한편 김현중은 정규앨범 마무리 작업과 함께 10월 17일 진행되는 랜선 콘서트 '어 벨 오브 플레싱'을 개최하며 전 세계 팬들을 만날 준비에 매진하고 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