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호승 '봄길' 낭송
코로나 시국 속 '국민=영웅'
가수로 유일한 참석
강다니엘 / 사진 = 커넥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강다니엘 / 사진 = 커넥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강다니엘이 이 시대를 살아가는 모든 이들을 향해 희망과 위로의 메시지를 전했다.

강다니엘은 3일 오전 10시 서울 경복궁 국립민속박물관에서 열린 제 4352주년 개천절 경축식에서 정호승의 시 '봄길'을 낭송했다.

강다니엘은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있다/ 길이 끝나는 곳에서도 길이 되는 사람이 있다/ 스스로 봄길이 되어 끝없이 걸어가는 사람이 있다'는 구절을 따뜻한 어조로 읊었다.

이어 '강물은 흐르다가 멈추고/ 새들은 날아가 돌아오지 않고/ 하늘과 땅 사이의 모든 꽃잎은 흩어져도', '보라, 사랑이 끝난 곳에서도 사랑으로 남아 있는 사람이 있다/ 스스로 사랑이 되어 한없이 봄길을 걸어가는 사람이 있다'고 낭송하며, 코로나19로 일상에 지친 모든 국민을 향해 응원과 격려, 위로를 전했다.

이날 개천절 경축식에서 강다니엘의 시낭송은 홍익인간의 정신을 실천하고 있는 우리 이웃의 평범한 영웅들에게 전하는 메시지였다. '평범한 영웅들에게 전하는 시'라는 주제 아래 정호승의 '봄길'이 선택됐다. 올해는 특히 힘겨운 상황에서도 희망을 잃지 말자는 이야기로 깊은 울림을 선사했다.

경축식은 '우리 함께, 널리 이롭게'라는 슬로건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맞춰 진행됐다. 국무총리, 장관 및 국가 주요 인사 30여 명만 참석한 가운데, 대중가수로는 강다니엘이 유일하게 초대돼 특별한 존재감을 나타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