뷔 "주변 분들도 '아미'더라"
진 "스테이크 먹어" 너스레
방탄소년단, 금의환향 인터뷰
'KBS 뉴스9' 방탄소년단 / 사진 = KBS 영상 캡처
'KBS 뉴스9' 방탄소년단 / 사진 = KBS 영상 캡처


'KBS뉴스9' 방탄소년단 정국이 팬들에 대한 변치 않는 마음을 전했다.

10일 밤 방송된 KBS '뉴스9'에는 방탄소년단(RM, 진, 슈가, 제이홉, 지민, 뷔, 정국)이 출연했다.

뷔는 인기를 실감하는지 묻는 질문에 "예전보다는 실감이 나긴 한다. 가족 분들의 지인 분들이 '아미'라고 해준다. 친구들마저 아미가 된 사람들도 많다. 그때마다 굉장히 많은 힘을 얻는다"라고 감사함을 전했다.

제이홉은 "오늘 보도국에 들어오는데도 많은 열광을 해주셔서 실감이 나게 되는 것 같다"라며 해맑게 답했다.

또, 진은 신인 시절과 달라진 점에 대해 "그 때는 식대의 한계가 있었는데 지금은 먹고 싶은 대로, 스테이크 2조각도 먹게 되는 것 같다"라고 유쾌한 이야기를 전했다. 지민은 "마음의 여유가 생긴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앵커는 "예나 지금이나 변함없이 지켜오는 것은?"이라고 물었고, 정국은 "팬들을 생각하는 마음과 음악을 대하는 태도는 변하지 않고 진심이다"라고 진지하게 답변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의 신곡 '다이너마이트'(Dynamite)는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에서 2주 연속 1위를 기록하는 기염을 토하고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