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수와 대화, 어색해져"
미주 "건강한 돼지 시절"
거침없는 매력 발산
'주간아이돌' / 사진 = MBC 에브리원 영상 캡처
'주간아이돌' / 사진 = MBC 에브리원 영상 캡처


'주간아이돌' 러블리즈가 흑역사를 두려워하지 않는 당당한 모습으로 다양한 매력을 뽐냈다.

러블리즈는 9일 오후 5시 MBC 에브리원과 MBC M에서 동시 방송된 '주간아이돌'에 출연했다.

러블리즈는 근황과 관련한 질문에 "막내 예인이가 처음으로 단발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자 예인은 "긴 머리가 너무 질려서 잘려버렸다. 머리가 너무 가벼워서 좋다"고 호쾌하게 답했다. 이어 베이비소울은 "염색을 한 뒤 색이 빠지면 안돼서 5일 동안 머리를 감지 않았다"고 셀프 폭로로 MC들을 당황하게 만들기도 했다.

러블리즈는 '주간아이돌'의 코너 '잡았다 요놈'에서 다양한 모습을 보여줬다. 예인은 지수를 향해 '오래 대화하면 어색해진다'라며 "취미가 달라서 잘 통하지 않을 때가 있다"고 말했다. 평소 1일 7깡을 했다는 진의 댄스도 공개됐다. 처음에 망설이던 진은 몸을 사리지 않는 깡 댄스로 멤버들의 웃음을 유발했다.

러블리즈는 숨기고 싶을 법한 흑역사도 서슴지 않고 공개했다. 예인은 "데스티니 시절에 살이 좀 쪘었다. 자칭 노란 돼지 시절이었다"고 스스로를 디스했다. 이것이 끝이 아니었다. 핫도그를 먹을 때 나오는 굴욕적인 표정에 대해서도 숨김이 없었다. 미주의 흑역사도 있었다. 미주는 "예인이가 노란 돼지였다면 저는 '안녕' 때 건강한 돼지였다"고 고백했다.

러블리즈는 팬들을 위한 다양한 짤을 생성했다. 지애, 케이, 진은 '삐짐'이라는 제시어에 맞는 다양한 표정을 보여줬고 수정과 예인은 함께 아웅다웅하는 모습으로 멤버들의 호평을 이끌어냈다. '랜덤플레이 댄스'에서도 러블리즈는 빛났다. 성공적으로 '랜덤플레이 댄스'를 끝낸 러블리즈는 '주간아이돌'에서 준비한 특식을 얻어냈다.

'스피드 게임'에서는 미주가 종횡무진 활약했다. 흑역사를 두려워하지 않고 다양한 표정과 몸짓으로 멤버들은 물론 MC들의 마음까지 사로잡았다. 이러한 활약을 바탕으로 미주는 특별한 상품을 선물로 받았다. 끝으로 러블리즈는 "너무 재밌어서 즐거웠다. 많은 것을 보여줄 수 있는 좋은 시간이었다. 러블리즈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인사를 전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