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 '데미안' 읽고 콘셉트 떠올라
"콘셉트 장인 수식어 얻고파"
(여자)아이들 전소연·리아킴 지원사격
"에이핑크, 멋있다 칭찬 많이 해줘"
가수 김남주. 사진 = 플랜에이 제공
가수 김남주. 사진 = 플랜에이 제공


걸그룹 에이핑크에서 솔로로 출격한 김남주가 강렬한 여전사가 되어 돌아왔다.

김남주는 7일 오후 4시 30분 첫 번째 싱글 앨범 '버드'(Bird)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날 김남주는 짧은 단발머리에 강렬한 레드와 블랙 의상을 입고 등장했따. "너무나도 떨린다"는 김남주는 "태어나서 이렇게 짧은 단발 해본 건 처음이다"이라고 비주얼 변화를 설명했다.

이어 김남주는 솔로 데뷔를 앞두고 콘셉트를 정하면서 "제가 '데미안'이라는 책을 읽다가 '새는 알을 깨고 나온다'는 내용을 보고 영감을 받게 됐다"며 "알을 깨고 나와서 강인한 여전사가 된다는 콘셉트"라고 설명했다.

(여자)아이들 전소연의 자작곡을 받게 된 배경도 전했다. 그는 "'퀸덤'이라는 프로그램을 통해서 소연 씨를 봤는데, 정말 천재라는 수식어가 잘 어울린다. 프로듀싱 실력에 감탄해서 작업을 부탁드리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뮤직뱅크' 화장실 앞 자판기 앞에서 소연 씨를 보고 불현듯 '이 분에게 곡을 받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낯을 많이 가리지만 다가가서 '제 곡 작업을 같이 해보면 좋겠다'고 했더니 흔쾌히 해주겠다고 하셔서 바로 착착 진행이 됐다"고 했다.

김남주는 전소연에게 영감을 받은 '데미안'의 메시지를 전달했고, 이를 들은 전소연이 '버드'라는 타이틀을 떠올려 이번 타이틀이 '버드'로 정해졌다.

김남주는 이번 솔로 활동을 통해 얻고 싶은 수식어로 '콘셉트 장인'을 꼽았다. 그는 "여러 가지 콘셉트를 소화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며 "책과 영화를 많이 봐서 생각보다 퀄리티 있는 콘셉트가 많이 나올 수 있었던 거 같다"며 웃었다.
가수 김남주. 사진 = 플랜에이 제공
가수 김남주. 사진 = 플랜에이 제공
이번 앨범 곳곳에는 여러 가지 메시지가 담겨 있다. 김남주는 잔다르크의 명언 '난 두렵지 않다', '난 승리하기 위해 태어났다'는 등을 앨범에 새겨 넣었다며 "여전사로 다시 태어나는 저를 표현하기 위해 넣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소속 팀 에이핑크와의 차이점에 대해서도 말했다. 김남주는 "순수한 순백의 에이핑크 남주라면 솔로 가수 김남주는 어두운 블랙으로 표현할 수 있을 것 같다"고 표현했다.

또, "에이핑크 멤버들이 정말 응원을 많이 해준다"며 "저랑 잘 어울린다는 말을 해줘서 힘이 났다"고 멤버들의 반응도 전했다.

이번 '버드'의 안무는 리아킴이 맡아 화제가 됐다. 김남주는 리아킴과 협업에 대해 "제가 7살 때부터 다니던 댄스학원 선생님셨다"며 "제가 중학교 때 연락 끊겼다가 다시 만나게 됐고, 제 첫 솔로 앨범인 만큼 의미 있는 선생님과 함께 하고 싶어서 부탁드렸다"며 안무에 대한 만족감을 나타냈다.

이어 김남주는 솔로 활동을 통한 목표에 대해 "솔로 가수 김남주로서 색깔을 각인시킬 수 있었으면 좋겠다. 대중 분들이 '이 사람 무대, 음악 좋다, 남주 좋다"는 말을 들고 싶다"고 바랐다.
가수 김남주. 사진 = 플랜에이 제공
가수 김남주. 사진 = 플랜에이 제공
김남주는 '버드'로 솔로 아티스트로 도약을 향한 날갯짓을 시작한다. 댄스부터 보컬까지 그룹 내 '만능 퍼포머'로 활약해온 김남주는 정은지, 오하영에 이어 그룹 내 세 번째 주자로 솔로 출격했다.

'버든'는 동양적 요소가 적절히 가미된 트랩 장르의 곡으로, 사랑하는 모든 것과 꿈에 대해 주저하지 않고 비상하겠다는 자전적인 메시지를 녹였다.

더불어 이번 작업에는 후배 걸그룹 (여자)아이들 소연, 히트 작곡가 빅싼초, '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오'의 수석 안무가 리아킴까지 참여해 화제를 모았다.

7일 오후 6시 발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