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오마이걸의 유아 / 사진제공=WM엔터테인먼트
그룹 오마이걸의 유아 / 사진제공=WM엔터테인먼트


"오마이걸이 천천히 차근차근 계단식 성장을 했어요. 솔로 가수 유아도 한 번에 다 보여드리기보다는 다음이 기대되는 모습, 발전하는 모습을 천천히 보여드릴게요. 사기 캐릭터 유아가 되겠습니다."

그룹 오마이걸(OH MY GIRL)의 유아가 데뷔 5년 만에 솔로 데뷔하면서 이렇게 말했다. 유아는 자신만의 몽환적이고 신비로운 이미지로 채운 '본 보야지(Bon Voyage)'로 비주얼, 가창력, 퍼포먼스 다 잡은 '사기 캐릭터' 차세대 솔로 퀸으로 첫걸음을 내딛는다.

유아는 7일 오후 솔로 데뷔 앨범 '본 보야지'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번 쇼케이스는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개최됐다.

'본 보야지'에는 타이틀곡 '숲의 아이(Bon Voyage)'를 비롯해 '날 찾아서' 'Diver' 자각몽' '앤드 오브 스토리(End Of Story)' 등 5곡이 수록됐다.

유아는 "항상 오마이걸 유아로 무대에 섰는데, 혼자 채울 수 있는 무대를 만들어서 떨린다. 열정을 쏟아부은 무대이기 때문에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며 "'본 보야지'는 유아의 첫 여정을 담은 앨범이다. 한 걸음 한 걸음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그룹 오마이걸의 유아 / 사진제공=WM엔터테인먼트
그룹 오마이걸의 유아 / 사진제공=WM엔터테인먼트
오마이걸은 최근 '살짝 설렜어'로 각종 차트를 휩쓸며 대세 걸그룹으로 사랑을 받고 있다. 오마이걸 멤버 중 첫 번째 솔로 주자로 나서 부담은 없었을까. 유아는 "부담이 없었다면 거짓말이다. 하지만 멤버들이 응원해주고 긍정적인 말을 많이 해줘서 힘을 낼 수 있었다"며 "첫 번째 솔로 주자로 나온만큼 그 뒤에 어떠한 무대가 나와도 잘 해낼 수 있다는 마음을 가지고 활동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아는 처음에 솔로 데뷔 제안을 거절했었다고 털어놓았다. 유아는 "멤버들이 있기 때문에 무대를 할 수 있는 거다. 혼자서는 자신이 없다고 솔로 앨범 발매를 거절했다. 그런데 회사 분들이 저에게 비전을 보고 있다면서 꿈과 열정을 다시 심어주셨다"고 고백했다.
그룹 오마이걸의 유아 / 사진제공=WM엔터테인먼트
그룹 오마이걸의 유아 / 사진제공=WM엔터테인먼트
유아의 솔로 데뷔곡 '숲의 아이(Bon Voyage)'는 시네마틱 사운드에 오묘한 정글리듬으로 변주를 주며 긴장감까지 느끼게 한다. 유아의 신비로운 음색이 신스팝 사운드가 녹아들며 신비로움을 배가시킨다.

유아는 "'숲의 아이'를 처음 들었을 때 몽환적인 사운드 먼저 나와서 이런 느낌 때문에 '이 노래를 주셨나?'라고 생각했는데, 정글 사운드가 나올 때 이 부분은 '나의 장점이 잘 녹아들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 유아만의 스타일로 재해석할 수 있을 것 같아 '내 거다'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유아는 독특하고 감각적인 콘셉트 티저로 관심을 모았다. 특히 유아의 숏컷 변신은 화제였다. 유아는 "잘 어울릴까 걱정을 했는데, 많은 분들이 좋아해주셔서 다행이라고 생각했다. 저의 색다른 모습 보여준 계기가 된 것 같아 기분이 좋았다"고 말했다.
그룹 오마이걸의 유아 / 사진제공=WM엔터테인먼트
그룹 오마이걸의 유아 / 사진제공=WM엔터테인먼트
오마이걸은 하나의 히트곡으로 정상을 차지했다기 보다는 차근차근 계단식 성장을 일궈낸 걸그룹. 유아는 "데뷔 초에는 빠르게 올라가고 남들보다 높게 올라가는 게 좋은 거라고 생각했다. 그런 생각 때문에 힘들었던 시기도 있었지만, 오마이걸 멤버들과 시간을 보내면서 서로 믿고 성장했다"며 "오마이걸로도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렸지만, 내 색깔이 더 강하게 들어간 솔로 앨범으로 많은 매력을 보여드리겠다"고 강조했다.

솔로 활동으로 얻고 싶은 수식어는 사기 캐릭터. 유아는 "사실 처음에는 향초처럼 은은한 사람이 되고 싶었다. 향초는 은은하게 많은 곳에 퍼지고, 향기가 몸에 베지 않나. 근데 비주얼, 가창력, 퍼포먼스로 사기 캐릭터라고 불러주시니 사기 캐릭터 유아가 되고 싶다"며 웃었다.

유아의 '본 보야지' 오늘(7일) 전곡 음원은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됐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