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오마이걸의 유아 / 사진제공=WM엔터테인먼트
그룹 오마이걸의 유아 / 사진제공=WM엔터테인먼트


그룹 오마이걸(OH MY GIRL) 유아가 데뷔 5년 만에 솔로로 데뷔한다.

오마이걸 유아가 7일 오후 솔로 데뷔 앨범 '본 보야지(Bon Voyage)'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번 쇼케이스는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개최됐다.

'본 보야지'에는 타이틀곡 '숲의 아이(Bon Voyage)'를 비롯해 '날 찾아서' 'Diver' 자각몽' '앤드 오브 스토리(End Of Story)' 등 5곡이 수록됐다. 유아의 솔로 데뷔곡 '숲의 아이(Bon Voyage)'는 시네마틱 사운드에 오묘한 정글리듬으로 변주를 주며 긴장감까지 느끼게 한다. 유아의 신비로운 음색이 신스팝 사운드가 녹아들며 신비로움을 배가시킨다.

이날 유아는 "항상 오마이걸 유아로 무대에 섰는데, 혼자 채울 수 있는 무대를 만들어서 떨린다. 열정을 쏟아부은 무대이기 때문에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며 "'본 보야지'는 유아의 첫 여정을 담은 앨범이다. 한 걸음 한 걸음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유아는 "'숲의 아이'를 처음 들었을 때 몽환적인 사운드 먼저 나와서 이런 느낌 때문에 '이 노래를 주셨나?'라고 생각했는데, 정글 사운드가 나올 때 이 부분은 '나의 장점이 잘 녹아들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 유아만의 스타일로 재해석할 수 있을 것 같아 '내 거다'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