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원' 출신 차준호, 7인조 보이그룹 '드리핀' 데뷔 앞두고 영상 공개


10월 가요계 출격을 앞둔 울림엔터테인먼트의 신인 보이그룹 DRIPPIN(드리핀)의 데뷔 프리퀄이 베일을 벗었다.

울림엔터테인먼트는 7일 0시 공식 SNS 채널을 통해 'Allegory of DRIPPIN(알레고리 오브 드리핀)' 첫 번째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차준호는 어둡고 비밀스러운 공간에서 고목들 사이로 힘겹게 문을 끌고와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어 여섯 개의 문 앞에 본인이 지고 있던 문을 내려놓은 차준호는 품 안에서 회중시계를 꺼내 빛이 새어 나오는 상자 안에 담고, 문 뒤의 공간의 사람들에게 상자를 전달하며 영상은 끝이 난다.

'Allegory of DRIPPIN'은 그룹의 세계관이나 음악 방향이 아닌 DRIPPIN 멤버들이 데뷔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겪은 경험과 고민들을 제작진과 멤버 전체의 인터뷰를 바탕으로 제작된 프리퀄 영상이다. 그리스어 알레고리아(allegoria)를 어원으로 하는 알레고리(Allegory)는 우화, 비유 등의 뜻을 지닌 말로, 추상적 개념을 직접 표현하지 않고 다른 구체적인 대상을 이용해 표현하는 형식을 말한다.

특히 몸집만 한 문을 지고 등장해 다른 방 문을 열어 '상자'를 건네는 차준호의 모습은 엑스원 해체 이후 또다시 연습생 신분으로 돌아와 또 다른 시작을 준비해야만 했던 과정을 엿볼 수 있는 부분이다.
앞서 DRIPPIN은 지난 5일 공식 SNS 채널을 오픈, 그룹의 로고 모션 영상을 공개하며 본격적인 데뷔 준비를 알렸다. DRIPPIN은 '멋있고 쿨한 그룹'이라는 뜻으로 '힙하다', '스웨그 넘친다'의 또 다른 표현이다.

한편, DRIPPIN은 차준호를 시작으로 멤버들의 다양한 스토리가 그려진 'Allegory of DRIPPIN'을 순차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이미나 기자 minalee1207@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