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10일-11일 양일간 오프라인 공연 예정
코로나19 확산세로 진행여부 불투명
빅히트 "아티스트와 관객 건강 최우선…양해 부탁"
방탄소년단 'Dynamite' 티저 포토./사진제공=빅히트 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 'Dynamite' 티저 포토./사진제공=빅히트 엔터테인먼트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그룹 방탄소년단(BTS, RM 진 슈가 제이홉 지민 뷔 정국)의 오프라인 공연에 대해 공지했다.

27일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오는 10월 10일부터 11일까지 양일간 진행될 'BTS MAP OF THE SOUL ON:E' 공연에 대해 "공연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다만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크게 재확산된 만큼 공연 여건의 불확실성이 다시 높아졌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재확산에 대해 언급하며 "감염 확산세와 정부 방침 등을 면밀히 확인하고 안전한 공연을 위한 준비를 철저히 진행하면서, 현재의 대규모 감염 사태가 다소 진정된 후 공연 상세 정보를 안내드리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소속사 측은 "아티스트와 관객 여러분이 안전한 환경에서 공연을 즐기실 수 있도록 모두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여 공연을 준비 중이오니, 팬 여러분들의 양해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하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입니다.

'BTS MAP OF THE SOUL ON:E' 공연의 상세 공지 일정 관련하여 안내드립니다.

당사는 오는 10월 10일(토) - 11일(일) 양일간 진행될 'BTS MAP OF THE SOUL ON:E' 공연의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습니다.

다만,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크게 재확산되고 있습니다. 공연 여건의 불확실성이 다시금 높아진 상황이기 때문에 오프라인 공연 세부사항을 다시 한번 신중히 점검하고 있습니다.

이에 감염 확산세와 정부 방침 등을 면밀히 확인하고 안전한 공연을 위한 준비를 철저히 진행하면서, 현재의 대규모 감염 사태가 다소 진정된 후 공연 상세 정보를 안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온라인 스트리밍 관련 공지는 별도로 진행될 예정입니다.

아티스트와 관객 여러분이 안전한 환경에서 공연을 즐기실 수 있도록 모두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여 공연을 준비 중이오니, 팬 여러분들의 양해를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