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호, 요들·트로트 접목한 '헤이리 처녀' 발매
"나는 '요들뽕' 창시자"
"이찬원과 콜라보 하고파"
박성호가 요들과 트로트를 접목한 장르의 '헤이리 처녀'를 발매했다. / 이승현 기자 lsh87@
박성호가 요들과 트로트를 접목한 장르의 '헤이리 처녀'를 발매했다. / 이승현 기자 lsh87@


"트로트와 요들을 섞어 '요들뽕'이라는 장르를 만들었죠."

개그맨 박성호가 지난달 신곡 '헤이리 처녀'를 발매하며 트로트 가수 박성호로의 도전을 알렸다. '헤이리 처녀'는 파주 헤이리 마을에 사는 아름다운 여인에 대한 사랑 고백송으로, 요들과 트로트 장르를 접목해 오묘하면서도 중독성 있는 리듬을 자랑한다. "가수를 선언한 이상 100% 라이브를 지향한다"는 박성호의 도전은 진지하다.

"트로트는 우리의 전통가요이고, 요들은 알프스의 전통 노래잖아요. 발성이라든지 비슷한 점이 많아요. 요들도 꺾기가 많고요. 요들도 쉽게 얘기하면 흉성과 두성을 꺾는 것이거든요. 유사성이 인간과 원숭이라고 할 수 있죠. 유전자라면 90%가 일치한달까요. 하하. 둘을 섞어도 전혀 거부감이 느껴지지 않아요."
박성호가 요들과 트로트를 접목한 장르의 '헤이리 처녀'를 발매했다. / 이승현 기자 lsh87@
박성호가 요들과 트로트를 접목한 장르의 '헤이리 처녀'를 발매했다. / 이승현 기자 lsh87@
박성호는 지난해 MBC '복면가왕' 출연 때 개인기를 준비하다가 자신이 요들송에 재능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그는 "'복면가왕'을 계기로 몰랐던 재능을 발견했고, 또 대한민국 요들의 명맥을 살려서 알리고자 하는 마음이 있었다"며 "대세인 트로트에 접목하면 대중들이 재밌게 느낄 것 같았다"고 밝혔다.

"'복면가왕'이 음악 프로라서 음악적 요소가 가미된 개인기를 보여주면 좋을 것 같아 고민하던 차였죠. 딸이 요들에 관한 내용의 TV를 보고 있더라고요. '저거다!' 싶었죠. 그 TV 프로그램에 '요들계 대모'라고 불리는 이은경 선생님이 나오고 있었는데, 수소문해서 선생님을 바로 찾아갔어요. 선생님이 '요들에 적합한 목소리를 갖고 있다'고 의외로 칭찬을 해주셨고, 그 이후부터 지금까지 1년 정도 계속 요들을 배워왔어요."

추임새 같은 가사를 매번 정확하게 똑같이 부르는 것은 쉽지 않은 일. 박성호는 "연습으로 극복해야 했다. 주변에서도 '매번 애드리브로 부르는 게 아니냐'고 하는데 절대 아니다"라고 말했다. 또한 "매일 2시간 이상 연습한다. 집에서 하면 아내와 아이들이 귀에 딱지가 앉을 것 같다고 해서 차에 가서 연습한다"며 웃었다. 그는 폐활량을 기르기 위해 계단 오르내리기를 하며 연습할 정도로 열의를 갖고 임하고 있다.
박성호가 요들과 트로트를 접목한 장르의 '헤이리 처녀'를 발매했다. / 이승현 기자 lsh87@
박성호가 요들과 트로트를 접목한 장르의 '헤이리 처녀'를 발매했다. / 이승현 기자 lsh87@
콘셉트와 의상 역시 직접 고민하고 준비했다. 박성호는 "제목이 '헤이리 처녀'니까 여장을 할까, 아니면 남자·여자 분장을 반반으로 할까 등 아내와 상의하다가 '귀엽게 가자'고 결론을 냈다"고 밝혔다.

"미국 공연 다닐 때 가면, 가발, 모자 같은 소품을 많이 사왔어요. 마침 모자에 가발이 달린 게 보여서 써봤는데 아내가 괜찮다고 하더라고요. 얼굴은 포인트가 완성됐는데 요들복이 없는 거죠. 이은경 선생님한테 연락해서 요들복을 구하고 싶다고 도움을 청했더니, 제주도에서 보육원 원장님으로 계신 분이 요들을 하는데 그 분이 샘플로 독일에서 사다놓은 옷이 있다고 하더라고요. 원장님께 전화했더니 다음날 비행기로 보내주셨어요. 뮤직비디오를 찍고 돌려드리려고 하니 당분간 써도 된다고 하셔서 그럼 제가 사겠다고 했어요. 메인 의상으로 셔츠와 양말도 노란색으로 맞춰서 샀는데 꿀벌 같고 귀엽지 않나요? 하하."

함께 듀엣을 해보고 싶은 가수로는 이찬원을 꼽았다. "사실 제가 정식으로 트로트를 찬찬히 배워온 게 아니라 노래를 할 때 불안한 부분도 있어요. 꺾기를 잘하는 이찬원 씨가 저를 가르쳐주시거나 콜라보를 한다면 좋을 것 같아요. '헤이리 처녀'의 요들 부분은 제가 알려드리고 이찬원 씨는 제게 트로트를 가르쳐주시면 어떨까요."
박성호가 요들과 트로트를 접목한 장르의 '헤이리 처녀'를 발매했다. / 이승현 기자 lsh87@
박성호가 요들과 트로트를 접목한 장르의 '헤이리 처녀'를 발매했다. / 이승현 기자 lsh87@
유재석은 유산슬, 김신영은 둘째이모 김다비 등 최근 '부캐'가 유행하고 있다. 이에 새로운 부캐명으로 트로트 가수 활동을 하는 건 어떠냐는 물음에 박성호는 이렇게 답했다.

"저는 원래 '프로부캐러'라고 감히 말씀드리고 싶네요. 제가 국민들에게 사랑받은 건 다 부캐였어요. 박성호가 아니라 '갸루상', '스테파니' 등으로요. 그래서 이번에도 이름을 지을까 생각했는데, 이번에는 가수 박성호로 나서고 싶었어요. '스위스에서 온 요들뽕 아저씨'라는 재미있는 콘셉트는 있지만 개그맨이 아니라 온전히 가수로서요. 그래도 무대에서 모자를 벗으면 개그맨, 쓰면 가수라는 작은 설정은 줬어요. '1가구 2주택'처럼 '1성호 2캐릭' 같은 느낌이요."

박성호는 KBS2 '개그콘서트'(개콘)를 통해 '갸루상', '스테파니' 등 캐릭터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최근 폐지된 '개콘'에 대해 박성호는 "세상에 영원한 건 없지 않나"면서 안타까움과 함께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20년간 사랑 받은 프로그램이니 폐지됐다는 것보다는 '즐거웠다', '행복했다'는 쪽에 초점을 맞춰주면 좋겠어요. '개콘'과 함께 학창시절, 청소년기를 즐겁게 보냈다면 '개콘'의 떠남에 아름다운 박수를 보내주셨으면 좋겠어요. 아쉬운 마음은 어쩔 수 없지만 변화하는 시대, 달라진 시청자의 눈높이에 맞게 즐거움을 선사하는 것이 엔터테이너이자 개그맨의 역할이잖아요."

박성호는 앞으로 '요들뽕 창시자'로서 가수 활동을 계속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헤이리 처녀'의 앨범명은 '요들뽕 에피소드 1'이다. 에피소드 2, 3 등 미래를 바라보고 있다"며 호탕하게 웃었다. 만약 '미스터트롯' 시즌2가 개최된다면 참가 의향이 있느냐는 물음에 "충분히 트레이닝을 받은 후에 과감히 도전하고 싶다. 진정성 있는 모습을 보여드릴 것"이라며 의욕을 보였다.

"'헤이리 처녀'는 요들이 70, 트로트가 30이라고 할 수 있어요. 이번 곡은 제가 요들을 잘할 수 있다는 걸 알리기 위함이었고, 두 번째 곡을 낸다면 트로트를 더 가미하고 싶어요. 콜라보 작업도 하고 싶고요. 이번 활동이 잘 정착되면 제가 생각한 세계관과 제가 장난으로 하는 게 아니라는 걸 보여주고 싶어요. 요들뽕을 부르는 가수 박성호로 웃음과 희망과 치유를 전하고 싶어요."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