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의 뷔가 하반기에 나올 앨범은 '가장 방탄소년단스러운 앨범'이라고 예고했다.

방탄소년단은 21일 오전 디지털 싱글 'Dynamite(다이너마이트)' 발매 기념 간담회를 열었다.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개최됐다.

이번 싱글은 지난 2월 발표한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 7(MAP OF THE SOUL : 7)' 이후 6개월 만에 공개하는 신곡. 이 곡은 방탄소년단이 처음으로 소화하는 영어 노래로, 코로나19 사태가 자신들에게 야기한 무력감과 허탈감을 이겨낼 '돌파구'이자 '도전'이다.

'다이너마이트'는 밝고 경쾌한 디스코 팝(Disco Pop) 장르로 중독성 강한 청량한 멜로디가 돋보인다.

이날 방탄소년단은 '다이너마이트' 소개를 하며 하반기에 나올 앨범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특히 뷔는 새 앨범에 대해 "각자 맡은 담당이 있는데, 그 선에서 멤버들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전에도 그랬지만, 이번에는 더더욱 방탄소년단의 향기가 완전히 묻어나는 앨범과 콘텐츠가 나올 것 같다"고 예고해 기대를 높였다.

'다이어마이트'는 오늘(21일) 오후 1시(한국 시간) 각 음원사이트에서 공개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