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세븐틴 / 사진제공=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그룹 세븐틴 / 사진제공=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그룹 세븐틴이 일본 대표 가요제 후지TV의 'FNS 가요제'에 첫 출연 소식을 전하며 국내외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지난 20일 일본 후지TV 'FNS 가요제' 측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세븐틴이 오는 26일 오후 6시 30분부터 방송되는 후지TV '2020 FNS 가요제 여름'에 출연을 확정 지었다"고 알렸다.

특히 세븐틴은 일본의 대표적인 가요제인 'FNS 가요제'에 처음 출연하는 것으로 의미가 남다르며 오는 9월 9일 발매되는 일본 미니 2집 타이틀곡 '24H'를 최초로 공개한다는 소식과 함께 '24H' 무대는 코로나19 여파로 국내에서 사전 녹화로 진행됐다고 알려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4H'는 '세븐틴은 언제나 캐럿(팬클럽 명)과 함께 있다'라는 메시지를 담고 있으며 지난 18일 밤 일본 라디오 방송 TOKYO FM ‘SCHOOL OF LOCK!’을 통해 선공개 되자마자 국내 주요 음원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와 트위터 전 세계 트렌드 1위를 장악했다.

'퍼포먼스의 제왕'이라고 불리는 세븐틴이 'FNS 가요제'를 통해 어떤 무대를 탄생시킬지 더욱 손꼽아 기다리게 했다.

세븐틴이 출연하는 '2020 FNS 가요제 여름'은 후지TV를 통해 오는 26일 오후 6시 30분부터 방송되며, 오는 30일 오후 6시 온라인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진행되는 팬미팅 'SEVENTEEN in CARAT LAND'로 전 세계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