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르신 두분, 감사했다"
애틋한 마지막 활동 인사
이효리 "벌써 보고싶다"
이효리 유재석 / 사진 = 비 인스타그램
이효리 유재석 / 사진 = 비 인스타그램


싹쓰리 / 사진 = 비 인스타그램
싹쓰리 / 사진 = 비 인스타그램
가수 비가 싹쓰리 멤버 유재석, 이효리에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16일 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랑스럽네... 어르신 두분... 감사했습니다...비룡도 수고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싹쓰리로 음악방송 무대에 오르기 위해 준비하는 유재석, 이효리의 뒷모습이 담겨있다. 또 다른 사진에는 싹쓰리 비, 이효리, 유재석의 장난기 가득한 폴라로이드 모습이 있어 눈길을 끈다.

이를 본 이효리는 댓글에 "벌써 보고싶다"라며 애틋함을 전했다.

한편, 이효리와 비, 유재석은 MBC '놀면 뭐하니?'를 통해 여름 혼성그룹 싹쓰리로 활동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