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빌보드 200' 차트에 2개 앨범을 동시에 올리며 '쌍끌이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4일(현지시간) 미국 음악 전문 매체 빌보드가 발표한 최신 차트(8월 8일 자)에 따르면, 지난 2월 21일 발매된 방탄소년단의 정규 4집 'MAP OF THE SOUL : 7'은 '빌보드 200' 차트에서 63위를 차지했다. 이는 전주 대비 5계단 상승한 기록으로, 지난 3월 7일 '빌보드 200' 차트에 1위로 첫 진입한 후 23주 연속 상위권을 지켜 공고한 앨범 파워를 거듭 입증했다.

'MAP OF THE SOUL : 7'은 '월드 앨범' 차트 1위, '인디펜던트 앨범' 차트 9위, '톱 커런트 앨범 세일즈' 차트 11위, '톱 앨범 세일즈' 차트 11위, '테이스트메이커 앨범' 차트 7위 등 여타 차트에서도 최상위권을 점령했다.

이와 함께 약 2년 전인 2018년 8월에 발매된 LOVE YOURSELF 結 'Answer'는 '빌보드 200' 차트 171위에 자리하며 쌍끌이 흥행을 견인했다. 이 앨범은 이외에도 '월드 앨범' 차트 2위, '인디펜던트 앨범' 차트 30위, '톱 앨범 세일즈' 차트 38위 등을 기록했다.

2019년 4월에 발매된 'MAP OF THE SOUL : PERSONA' 역시 '월드 앨범' 차트 4위, '톱 커런트 앨범 세일즈' 차트 20위, '톱 앨범 세일즈' 차트 23위 등에 이름을 올리며 꾸준히 사랑받고 있다.

방탄소년단은 오는 21일 디지털 싱글 'Dynamite'를 전 세계에 동시 공개한다. 새 싱글 발매 일정, 곡명 및 로고에 이어 프로모션 스케줄까지 차례로 공개되면서 'Dynamite'에 대한 전 세계 팬들의 관심과 기대가 고조되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