싹쓰리, 데뷔무대→1위
"즐거움 주기 위해 결성"
가수들 모두 앵콜 무대
'엠카운트다운' 싹쓰리 / 사진 = Mnet 영상 캡처
'엠카운트다운' 싹쓰리 / 사진 = Mnet 영상 캡처


'엠카운트다운' 싹쓰리가 1위를 차지했다.

30일 오후 방송된 Mnet '엠카운트다운'에는 싹쓰리와 전소미의 1위 대결이 그려졌다.

두 팀의 대결에서 싹쓰리가 1위를 차지했다. 비룡 비는 "싹쓰리를 대표해서 진심으로 감사하다. 힘든 시기에 여러분들에게 즐거움을 드리기 위해서 이 팀을 결성한 거다. 정말 감사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린다G 이효리는 "여보! 나 1위했어! 여보 보고싶어!"라며 남편 이상순에게 감격스러운 소감을 밝혔다.

또, 유두래곤 유재석은 "우리를 아껴주신 수많은 팬 여러분 감사하다. 이런 일이 일어날 거라고 꿈에도 생각하지 못했다. 상순아 고맙다!"라고 말했다.

이어 세 사람은 앵콜 무대를 가졌고, 이날 출연한 모든 가수들과 함께 춤을 추며 즐거운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