싹쓰리, 상큼한 무대
데뷔 동시에 '1위 후보'
시원한 여름 혼성그룹
'엠카운트다운' 싹쓰리 / 사진 = Mnet 영상 캡처
'엠카운트다운' 싹쓰리 / 사진 = Mnet 영상 캡처


싹쓰리가 '엠카운트다운' 데뷔 무대를 가졌다.

30일 오후 방송된 Mnet '엠카운트다운'에는 싹쓰리(유두래곤 린다G 비룡)의 데뷔 무대가 그려졌다.

싹쓰리는 '그 여름을 틀어줘'로 데뷔 무대 포문을 열었다. 유재석은 싸이 뮤직비디오 속 의상으로, 비는 자신의 데뷔 당시의 의상을 입고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다음 무대에서 세 사람은 '다시 여름 바닷가' 무대를 시작했다. '유두래곤' 유재석의 신나는 랩을 시작으로 이효리의 상큼한 무대 매너가 눈길을 사로잡았다. 세 사람은 노련한 모습으로 무대를 꽉 채웠다.

한편, 이날 싹쓰리는 데뷔와 동시에 1위 후보에 올랐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