싹쓰리, 1위 후보
완전체 출연, 자기소개
유재석 "바지리더 맡아"
'엠카운트다운' 싹쓰리 / 사진 = Mnet 영상 캡처
'엠카운트다운' 싹쓰리 / 사진 = Mnet 영상 캡처


'엠카운트다운' 싹쓰리가 각각 자신을 소개했다.

30일 오후 방송된 Mnet '엠카운트다운'에는 유재석, 이효리, 비로 결성된 '싹쓰리'가 출연했다.

MC 한현민은 "'엠카'에 온 신인이라면 꼭 거쳐야 할 관문이 있다"라며 자기 소개 시간을 가졌다.

이에 유재석은 "팀 내에서 바지리더, 팬츠리더, 듣보를 담당하고 있는 유두래곤이다"라고 자신의 '부캐'(부캐릭터)를 소개했다. 이어 린다G 이효리는 "헬로 에브리원! 나는 팀 내에서 섹시와 귀여움을 담당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또 비는 "밉상을 맡고 있고 섭섭해하는 비룡이다"라며 자신을 유쾌하게 소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싹쓰리는 데뷔와 동시에 전소미와 함께 1위 후보에 올랐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