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음실 작업 모습
"집콕 아닌 작업실콕"
27일 오후 6시 공개
라비 / 사진 = 워너뮤직 코리아 제공
라비 / 사진 = 워너뮤직 코리아 제공


코로나19 극복 응원송 'Me Me We(나 너 우리)'의 프로젝트에 참여한 가수 라비가 희망과 용기를 전했다.

오는 30일 발매되는 코로나19 극복 응원송 'Me Me We(나 너 우리)'에 재능기부 형태로 힘을 보탠 라비는 영상 인터뷰를 통해 근황과 코로나19 극복 노하우에 대해 말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라비는 "좋은 취지의 캠페인에 참여하게 돼서 좋다. 긍정적인 무드와 시원한 분위기의 'Me Me We'를 들으면서 힘든 시기를 잘 견뎌냈으면 좋겠다"고 참여 소감을 밝혔다.

이어 "코로나19 이후 무대에 오를 수 있는 기회가 줄어들어 아쉽지만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자체 콘텐츠를 기획하고 있다. 작업실에 주로 있기 때문에 집콕이 아니라 작업실콕인 것 같다"고 근황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분들이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데, 잘 이겨내서 더 좋은 일들이 많아졌으면 좋겠다. 하루빨리 무대에서 만날 수 있는 날이 왔으면 좋겠다"고 응원했다.

워너 뮤직과 강남구청이 함께한 이번 글로벌 프로젝트 음원 'Me Me We'는 코로나19 바이러스로 고통받고 있는 전 세계인에게 전하는 희망의 메시지다. 아시아 6개국 아티스트가 한 목소리로 노래함으로써 '우리는 하나'라는 의미를 전달한다. 밝고 청량한 분위기의 멜로디와 희망찬 가사가 인상적인 곡으로 가수들의 목소리가 합해지면서 시너지를 냈다.

우리나라를 비롯해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베트남, 태국, 필리핀의 유명 가수 8팀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글로벌 프로젝트 음원이다. 우리나라에서는 가수 에일리와 빅스의 라비가 힘을 보탰고, 신인 그룹 뉴키드가 목소리를 더했다. 아시아 국가의 가수로는 인도네시아R&B아티스트 라매니아 어스트리니(Rahmania Astrini) ,말레이시아 대표 싱어송라이터 아이잣 암단(Aizat Amdan) ,베트남 인기 밴드 그룹 칠리스(Chillies) ,태국 유명 여성 아티스트 팸(PAAM) ,필리핀 톱 랩퍼 퀘스트(Quest)가 이번 프로젝트에 참여했다. 참여 가수 모두 각국에서 실력을 검증 받은 실력파 뮤지션으로 꼽힌다. 여기에 엑소, 레드벨벳, 샤이니, NCT 등을 프로듀싱한 미국 출신 프로듀서 MZMC가 프로듀싱을 맡아 곡에 힘을 실었다.

한편 27일 오후 6시에 'Me Me We'의 티저 영상이 공개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