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둘 노잼, 걱정"
슬기, 은혁 안무 커버
"각도 찾아야" 셀카 비법
'주간아이돌' 레드벨벳 아이린 슬기 / 사진 = MBC 에브리원 영상 캡처
'주간아이돌' 레드벨벳 아이린 슬기 / 사진 = MBC 에브리원 영상 캡처


유닛 그룹 레드벨벳-아이린&슬기가 '주간아이돌'에서 상큼한 애교로 즐거움을 전달했다.

신곡 'Monster'로 데뷔한 괴물 신인 레드벨벳-아이린&슬기는 22일 오후 5시 MBC 에브리원과 MBC M에서 동시 방송된 '주간아이돌'에 출연했다.

유닛으로는 처음 주간아이돌을 방문한 아이린과 슬기는 "걱정이 됐다. 저희 둘이 노잼이다"라고 우려를 나타냈다. 하지만 MC 은혁과 광희는 "재미없을 것 같으면 하지 않아도 된다. 그냥 있기만 해도 된다"라고 격려했다. 이후 아이린과 슬기는 '몬스터' 고난이도 안무를 선보이며 은혁과 광희의 감탄을 자아냈다.

아이린과 슬기는 은혁과 광희의 안무를 따라하는 시간을 가졌다. 슬기는 은혁의 안무를 한 층 더 멋있게 커버하면서 댄스 장인다운 모습을 보여줬다. 광희의 댄스도 이어졌다. 광희는 엄정화의 '초대'에 맞춰 안무를 보여줬다. 이를 본 아이린은 고혹미 넘치는 안무로 화답했다.

아이린과 슬기는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레드벨벳 아이린과 인간 배주현은 어떻게 다른지에 대한 질문에 아이린은 "저도 잘 몰라서 스태프들에게 물어봤다. 아이린은 치즈 같고 배주현은 된장 같다. 배주현은 좀 더 구수하다라는 의미 같다. 새침해 보이지만 알고 보면 그렇지 않다"라고 답했다. 슬기는 "저는 평소보다 방송을 하면 확실히 준비를 더 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평소 엔딩여신, 썸네일 장인으로 불리는 아이린은 자신 만의 팁을 밝혔다. 아이린은 "자신이 잘나오는 각도를 찾아야 된다"라며 직접 시범을 보여줬다. 이에 광희는 아이린을 따라하면서 "6번 치아까지 보여줘야 한다"며 아이린과는 정반대의 충격적인 비주얼로 웃음을 유발했다.

아이린과 슬기는 팬들을 위한 '오또케송'을 보여줬다. 슬기는 "효정(오마이걸)이 오또케송을 만드는 과정을 봤다. 그때 말렸어야 했다. 제가 하게 될 줄은 몰랐다"고 후회했다. 하지만 슬기는 음악이 나오자 팬들을 위해 애교를 선보였다. 평소보다 심장이 빨린 뛴다던 아이린도 '오또케송'에 도전했다. 아이린은 "너무 떨린다"면서도 상큼한 애교로 MC들의 박수를 이끌어냈다.

주간아이돌에서 준비한 게임을 성공적으로 끝마친 아이린과 슬기는 "팬들이 너무 좋아할 것 같아서 기분이 좋다. 너무 재밌게 놀다가는 것 같다. 시간이 정말 빨리 갔다. 저희 유닛 많이 사랑해주시길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