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벨벳-아이린&슬기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레드벨벳-아이린&슬기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다르다. 그리고 멋있다. 그룹 레드벨벳의 첫 유닛 아이린&슬기가 기존의 상큼했던 모습을 지우고 강렬하고 매혹적인 색채로 자신들을 채웠다. 레드처럼 상큼하고 벨벳처럼 부드러운 모습을 보여주는 레드벨벳 완전체와는 완전히 달라 어색함이 느껴질 법도 하지만, 어색함 따위는 전혀 없다. 이 변화는 너무나도 탁월한 선택이라 팬들은 물론 대중들도 아이린&슬기의 매력에 반했다. 아이린&슬기의 이런 과감한 변신, 두 팔 벌려 환영이다.

아이린&슬기는 지난 6일 '몬스터'를 발표하고 유닛 데뷔했다. 앨범에는 동명의 타이틀곡 '몬스터'를 '다이아몬드(Diamond)' '필 굿(Feel Good)' '젤리(Jelly)' '언커버(Uncover)' 등 유닛만의 매력이 확실하게 드러나는 곡들로 채워졌다. '몬스터'는 상대방 꿈속에 들어가 춤추고 놀며 괴롭히는 불멸의 몬스터를 표현한 가사가 돋보이는 미디엄 템포의 팝 댄스 곡이다.

아이린&슬기의 '몬스터'는 레드벨벳 완전체의 음악과 완전히 다르다. 레드벨벳의 노래가 상큼하면서도 중독성이 강했다면, 아이린&슬기는 눈과 귀를 홀린다. 크리피(creepy)한 가사부터 콘셉트까지 뭐 하나 빠짐없이 찰떡같다.

'난 어둠 속의 Dancer/ 온몸 뚝뚝 꺾어/ 침대 가까이 갈게/ 무시무시하게/ 네 심장을 훔쳐 지배해' '하나의 조명 왜 그림자는 둘이야?/ 내 속에 다른 게 눈을 뜬 것 같아' 'I’m a little monster 날 겁내/ 널 괴롭혀 내 꿈만 꾸게 해/ 난 춤추고 놀래 가위눌린 너의/ 그 몸 위에 주문을 걸면/ I’m a little monster'

오싹하고 괴기스럽게 느껴지는 가사를 아이린&슬기가 소화하니 기괴함마저 신선하다. 남자 그룹이 했으면 그냥 그랬을 노래를 아이린&슬기가 아이돌스럽게 표현하니 특별하게 느껴진다.
레드벨벳-아이린&슬기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레드벨벳-아이린&슬기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퍼포먼스가 신선한 기과함의 정점이다. 쌍둥이 같은 스타일링을 한 아이린&슬기는 서로 다른 매력을 담은 데칼코마니 안무를 콘셉트로 무대를 이어간다. 강렬한 에너지가 느껴지는 군무나 거대한 거미 형상을 비롯한 다이내민한 대형, 서로 조종하고 데칼코마니처럼 추는 안무 등 대담하고 임팩트 있는 안무로 아이린&슬기의 '몬스터' 더 강렬하게 만든다. .

아이린&슬기는 레드벨벳 첫 유닛에 대한 대중의 기대감을 만족시켰다. '몬스터'는 발매 직후 국내 음원, 음반 차트 1위를 석권했다. '몬스터'는 발매 다음날까지 국내 최대 음원사이트 멜론을 비롯해 여러 차트에서 1위를 기록했고, 발매 13째인 오늘(18일)까지 모든 차트에서 20위 권을 벗어난 적이 없다.

특히 '몬스터' 앨범은 발매 당일에만 7만 8000장을 가뿐히 팔면서 레드벨벳 완전체 앨범 '짐살라빔'의 초동 기록을 하루 만에 넘겼다. 이후 전 음반 차트 주간 1위를 기록하더니 한터차트, 신나라레코드, 교보문고 등에서 주간 음반 차트 정상을 차지하면서 유닛 파워를 자랑했다.

글로벌 차트에서도 강세를 보였다. '몬스터'는 아이튠즈 톱 앨범 차트에서 캐나다, 프랑스 등 전 세계 50개 지역 1위에 올랐다. 또 중국 QQ뮤직과 쿠거우뮤직 디지털 앨범 판매 차트에서도 1위를 차지했다. QQ뮤직에서는 판매액 100만 위안을 돌파하는 앨범에게 부여하는 '플래티넘 앨범' 인증도 받는 등 유의미한 성적을 거뒀다.
레드벨벳-아이린&슬기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레드벨벳-아이린&슬기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몬스터'로 반전 매력을 선사한 아이린&슬기는 활동 수속곡인 '놀이'로 '몬스터'와 또 다른 변신을 꾀한다. '놀이'는 통통 튀는 비트와 그루비하면서도 중독적인 후렴이 매력적인 곡. 아슬아슬한 관계에서 느껴지는 긴장감을 숨바꼭질 놀이에 빗대어 재치 있게 풀어낸 가사와 딱 맞는 장난기 가득한 아이린, 슬기의 보컬이 포인트다.

아이린&슬기가 '몬스터'로 열렬한 호응을 이끌어낸 만큼 '놀이'로도 좋은 성적을 거둘 것으로 기대되는 상황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