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혁, 고정MC될 줄 알았다"
은하, 예린 찬양 "귀여워"
귀여운 매력 '뿜뿜'
'주간아이돌' 여자친구 / 사진 = MBC 에브리원 영상 캡처
'주간아이돌' 여자친구 / 사진 = MBC 에브리원 영상 캡처


그룹 여자친구가 '주간아이돌'에서 국보급 매력을 뽐냈다.

여자친구는 15일 오후 5시 MBC 에브리원과 MBC M에서 동시 방송되는 '주간아이돌'에 출연했다. ‘주간아이돌’에서 신곡 'Apple' 무대를 방송 최초로 공개한 여자친구는 서로를 향한 미담을 이야기하면서 알찬 시간을 선사했다.

은혁은 여자친구에게 특별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는 "제가 ‘주간아이돌’ 스페셜 MC로 나왔을 때 게스트가 여자친구였다. 여자친구 덕분에 진행을 잘할 수 있었고 고정 MC가 될 수 있었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그러자 여자친구는 "고정이 될 줄 알았다. 너무 완벽했다"고 답하며 칭찬을 주고받았다.

신곡 '애플'을 보여준 여자친구는 서로를 향한 찬양 시를 낭독하는 시간을 가졌다. 은하는 예린을 향해 "예쁨이 철철 흐르고 귀여움이 팡팡 터진다"며 예쁜 마음을 전했다. 이어 신비는 소원을 대한민국 3대 미녀라고 칭하며 "미녀 중의 미녀 그녀를 사랑하는 않는 건 국가적 손실이다"라고 시를 낭독해 온 멤버들의 환호를 이끌어냈다. 리더 소원은 "하나를 해도 여자친구는 대충하지 않는다"고 뿌듯한 마음을 드러냈다.

서로의 속마음을 알아보는 코너에서 평소 볼 수 없었던 여자친구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유주를 두고 멤버들은 "답답한 멤버, 챙겨줘야 할 것 같은 멤버"라며 귀여운 디스를 했다. 하지만 디스전보다는 훈훈한 시간이 많았다. 멤버들은 서로를 향한 진심을 쏟아냈다. 은하에게 멤버들은 "정말 평소에 멤버들에게 칭찬을 많이 해준다"고 기뻐했다.

여자친구는 본격적으로 게임에 돌입했다. 소원-신비, 은하-엄지, 유주-예린이 각각 팀을 이뤘다. 여자친구의 앨범 수록곡을 찾아야 되는 원판 뒤집기 게임에서 연장 승부 끝에 은하-엄지가 승리하면서 사과 커플 잠옷을 선물로 획득했다. 두 번째 할리갈리 게임에서는 치열한 대결 끝에 소원-신비가 승리했다. 소원-신비는 선물로 사과즙을 받았다.

마지막으로 여자친구는 "저희가 정신이 없긴 했지만 정말로 재밌었다. 알차게 즐겼다. 사과로 프로그램을 가득 채워줘서 좋은 하루였던 것 같다. 버디(팬덤명) 여러분, 애플로 돌아왔지만 다른 곡들도 많으니 다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끝인사를 전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