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쿠스 / 사진제공=규리엔터테인먼트
엔쿠스 / 사진제공=규리엔터테인먼트


그룹 엔쿠스가 끝없는 열정을 발산하며 약 90분의 공연을 뜨겁게 달궜다.

엔쿠스는 지난 12일 오후 일본 최대 라이브 플랫폼 믹스채널을 통해 비대면 라이브 콘서트를 진행했다.

엔쿠스는 데뷔 앨범 'MATCHLESS LOVE'의 수록곡 'Come With Me' '걸음아' 공연을 연달아 선보였다.

무대 후 멤버 은택은 일본어로 간단한 팀 소개와 함께 앞서 선보였던 곡들을 소개하며 일본 팬들과 소통했다. 특히 은택은 "멤버 한 명, 한 명 다양한 매력을 갖고 있으니 앞으로 더욱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이어 엔쿠스는 방탄소년단의 '작은 것들을 위한 시', 하이라이트의 '얼굴 찌푸리지 말아요' 무대를 선보였다. 이외에도 방탄소년단의 '불타오르네' 'On', 'Fake Love'와 세븐틴의 '예쁘다' '히트' '독 Fear', 몬스타엑스의 'Dramarama' NCT 127의 '보스', SuperM의 'Jopping', 아이콘의 '블링블링', 에이티즈의 'Answer' 등 다양한 K팝 무대를 통해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현민은 "이번 경험을 통해 팬들과 멤버들에게 좋은 추억을 만들게 된 것 같아서 정말 좋다"고 밝혔다. 또 이프는 "저희가 오랜만에 다같이 무대를 할 수 있어서 너무 좋고, 저희에게 이런 기회를 주신 믹스채널에게도 감사하다. 남은 곡 더 열심히 해보겠다. 지켜봐달라"고 덧붙였다.

방탄소년단, 세븐틴을 롤모델로 꼽은 엔쿠스는 이번 공연에서 방탄소년단, 세븐틴을 비롯해 인기 K팝의 파워풀한 퍼포먼스를 엔쿠스만의 춤선으로 소화하며 보는 재미를 더했다.

특히 엔쿠스는 방탄소년단의 'On' 커버 무대를 통해 한층 성장한 모습을 보여줬다. 공연에서는 댄스 브레이크 구간을 삽입해 더욱 강렬한 퍼포먼스와 여유로운 무대 매너를 자랑했다.

끝으로 엔쿠스는 데뷔곡'SUPER LUV'로 약 90분 동안 진행된 공연의 피날레를 장식했다. 멤버들은 마지막 무대까지 열정으로 가득 채운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엔쿠스는 지난해 8월 첫 미니 앨범 ‘MATCHLESS LOVE’로 데뷔했으며 멤버별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현재 서석진은 ‘보이스트롯’에 출연 중이며 호진은 ‘Burn Up : 빌보드 도전기’에서 활약 중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