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신용재가 1일 오후 서울 서교동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열린 첫 번째 정규앨범 ‘Dear(디어)’ 발매 쇼케이스에 참석해 웃고 있다.
[TEN 포토] 신용재 '순박한 미소'(디어 쇼케이스)


신용재가 직접 작사, 작곡한 타이틀곡 ‘첫 줄’은 지난 과거를 한 권의 책으로 표현해 가장 아픈 추억에서 처음으로 돌아가 다시 시작하고 싶은 마음을 솔직하게 담아낸 곡이다

더블 타이틀곡 ‘별이 온다’는 기적처럼 나에게 다가온 사랑하는 이를 반짝이는 별에 비유, 솔직하고 직설적으로 담은 가사가 인상적이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