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블랙핑크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블랙핑크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블랙핑크의 제니가 퍼포먼스를 위해 무릎에 멍이 들 정도로 연습했다고 밝혔다.

블랙핑크는 26일 오후 '하우 유 라이크 댓'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하우 유 라이크 댓'은 약 1년 2개월 만의 신곡이자 오는 9월 발매될 첫 정규앨범의 선공개 타이틀. '하우 유 라이크 댓'은 블랙핑크만의 개성과 카리스마가 돋보이는 힙합곡이다. 몽환적이면서 웅장한 사운드가 도입부를 압도하고, 곡이 진행될수록 고조되는 파워풀한 비트와 멤버들의 보컬이 강렬한 인상을 남기는 노래다.

이날 제니는 "정규앨범이 첫 도전이다. 프리 싱글 '하우 유 라이크 댓'이 맛보기인데, 새롭고 다양한 장르에 도전해보고 싶다는 마음으로 준비했다. 준비하는 과정이 즐거웠기 때문에 블랙핑크가 어떻게 변하고 발전할지 궁금하다"고 밝혔다.

지수는 '하우 유 라이크 댓'에 대해 "블랙핑크의 색깔을 잃지 않으면서 파워풀하고 힙합적인 요소를 넣으려고 노력했다. 오케스트라 사운드가 강렬한데 점점 곡 변화가 있어서 그 부분에 집중하면서 들어주셨으면 좋겠다"고 소개했다.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도 전했다. 제니는 "모든 걸 다 스포일러 할 순 없지만, 퍼포먼스 중 댄스 훅이 있다. 멤버들 모두 무릎에 멍이 까맣게 들 정도로 연습을 하다가 누가 누가 더 심하다고 하면서 재밌게 논 기억이 있다"고 말했다.

블랙핑크의 '하우 유 라이크 댓' 음원과 뮤직비디오는 오늘(26일)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에서 공개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