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아스트로 라키./ 사진제공=판타지오뮤직
그룹 아스트로 라키./ 사진제공=판타지오뮤직


그룹 아스트로 라키가 중국 한류 프로그램의 단독 MC로 발탁됐다.

소속사 판타지오뮤직은 24일 "아스트로 멤버 라키가 중국 동영상 플랫폼 소후TV의 한류 프로그램 '아이돌 출근한다(爱豆上班啦)'의 단독 MC로 진행을 맡게 됐다"고 전했다.

'아이돌 출근한다(爱豆上班啦)'는 한국에서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는 아이돌을 대상으로 인터뷰, 미니 게임 등 다양한 코너가 진행되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중국의 K팝 팬들 사이에서 큰 영향력을 펼치고 있는 프로그램이기에 라키의 MC 합류 소식은 팬들에게 더욱 반갑게 다가온다.

‘아이돌 출근한다’ 측은 "아스트로 활동 중 라키가 보여준 사랑스럽고 친절한 모습이 밝고 생동감 넘치는 프로그램의 성격과 잘 맞는다고 생각해 함께 하게 되었다"라고 발탁 이유를 밝혔다. 또한 "출연 아티스트가 자체적으로 진행하던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MC의 진행으로 더욱 매끄럽고 완성도 높아진 프로그램을 만나볼 수 있을 것이다. 앞으로 MC 라키의 활약 기대해달라"라며 기대감을 높였다.

아스트로의 메인 댄서이자 래퍼인 라키는 무대 위 파워풀한 모습으로 팬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만능 퍼포머'라는 별명답게 다양한 장르의 춤을 모두 소화할 뿐만 아니라 앨범 활동을 통해 보컬과 작곡 등 뛰어난 음악적 역량을 드러낸 바 있다. 이 가운데 프로그램 단독 MC를 맡으며 '만능 엔터테이너'로 새로운 발돋움을 시작한 라키의 활약에 기대가 모아진다.

아스트로의 라키가 함께하는 소후TV '아이돌 출근한다(爱豆上班啦)'는 소후TV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