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세븐틴  / 사진제공=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그룹 세븐틴 / 사진제공=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그룹 세븐틴이 일본 ‘오리콘 상반기 랭킹 2020’의 싱글 랭킹 상위권을 기록했다.

지난 19일 세븐틴은 일본 두 번째 싱글 ‘舞い落ちる花びら(마이오치루하나비라) (Fallin’ Flower)’로 일본 오리콘 상반기 랭킹 2020의 싱글 5위를 기록했다. TOP10 내 랭킹된 유일한 한국 아티스트다.

특히 세븐틴의 일본 두 번째 싱글은 발매와 동시에 ‘최신 오리콘 주간 싱글 랭킹’ 1위에 등극하며 초동 33만 4천 장을 돌파, 전작인 ‘Happy Ending(해피 엔딩)’에 이어 연속으로 초동 20만 장을 가뿐히 넘겨 데뷔 싱글부터 2작품 연속으로 초동 20만장 이상을 기록한 최초의 해외 남성 아티스트에 등극한 바 있다.

이에 세븐틴은 일본 최대 판매량 집계 사이트인 ‘오리콘 상반기 랭킹’의 싱글 랭킹에 최초로 입성하는 가파른 상승세를 선보였다. 세븐틴은 앨범마다 최고의 성적을 기록하며 자체 신기록을 경신
했다.

뿐만 아니라 오는 22일 발매를 앞두고 있는 미니 7집 ‘헹가래’ 또한 일본 내의 반응이 심상치 않다. 지난 19일 일본 음반 판매 사이트 HMV의 종합 판매 랭킹에서 예약 판매임에도 불구하고 앨범의 전체 버전이 1위부터 4위를 석권하는 쾌조를 보였다.

또한 세븐틴은 국내에서 예약 판매 시작 5일 만에 선주문량 106만 장을 돌파하며 밀리언셀러 등극을 예고했다. 세븐틴이 약 9개월 만에 국내에서 발매하는 신보 '헹가래'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