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네이처 / 사진제공=n.CH엔터테인먼트
그룹 네이처 / 사진제공=n.CH엔터테인먼트


그룹 네이처의 신곡 '어린애'의 뮤직비디오가 선정성 등의 이유로 방송 부적격 판정을 받고 수정 후 재심의를 진행 중이다.

16일 소속사 n CH엔터테인먼트는 "네이처의 '어린애' 뮤직비디오가 Mnet으로부터 선정성 등을 이유로 방송 부적격 판정을 받았다. 해당 부분을 수정한 뒤 재심의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네이처는 공식 SNS를 통해 '어린애' 뮤직비디오 티저 영상을 잇따라 공개했는데, 예상을 뛰어넘는 잔혹 동화 콘셉트로 반전을 선사했다.

네이처는 오는 17일 'NATURE WORLD' 프로젝트의 두 번째 앨범인 'NATURE WORLD: CODE M(네이처 월드: 코드 엠)'을 발매하고 컴백한다.

타이틀곡 '어린애'는 강렬하고 중독성 있는 신스테마와 트로피칼 비트 위에 소녀의 감성적인 마음을 '난 사랑 앞에선 어린애'라는 가사로 표현한 곡이다. 특히 YG에서 독립한 KUSH(쿠시)가 처음으로 걸그룹 곡 작업에 참여했으며, 이단옆차기와의 협업을 통해 네이처의 새로운 분위기를 구현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