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다이아 유닛의 희현(왼쪽부터), 예빈, 은채, 주은, 유니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룹 다이아 유닛의 희현(왼쪽부터), 예빈, 은채, 주은, 유니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룹 다이아가 정채연, 솜이가 빠진 5인으로 컴백한 이유를 밝혔다.

다이아가 10일 오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새 미니앨범 '플라워 4 시즌스(Flower 4 seasons)'의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앨범에는 타이틀곡 '감싸줄게요'를 비롯해 '네게로(路)' '아무도 몰래' '데일리(Daily)' 등 6곡이 수록됐다. '감싸줄게요'는 아름다운 스트링 선율 위에 파워풀한 리듬이 가미된 댄스곡으로 청량하면서도 아련한 느낌이 극대화됐다.
다이아는 완전체가 아니라 정채연과 솜이가 빠진 5인 유닛을 컴백했다. 이에 대해 희현은 "컴백을 의논할 때 자율적인 참여를 통해 앨범을 내기로 했다. 두 멤버는 개인적인 시간이 더 필요한 것 같다고 해서 의사를 존중하기로 했다"며 정채연과 솜이가 빠진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멤버들이 또 다음 앨범을 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 이번 컴백에서 멤버들의 빈 자리를 우리도 느꼈다. 팬들도 유닛 활동도 걱정하지 말고 다음을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