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격 정규앨범 신호탄
할머니 그리움 담은 신곡
송광호 작곡가 참여
가수 김호중/ 사진=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김호중/ 사진=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제공


‘트바로티’ 가수 김호중이 첫 정규앨범의 신호탄을 쏘아 올린다.

김호중은 오는 20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신곡 ‘할무니’를 발표한다.

‘할무니’는 김호중이 유년시절 할머니와 살던 시절의 그리움을 담은 내용으로, 성심성의껏 준비하고 있는 정규앨범의 시작을 알리는 곡이다.

특히 박남정을 비롯해 진미령, 정수라, 홍수철, 혜은이 등 수많은 가수들과 함께해온 작곡가 송광호가 ‘할무니’ 작업에 참여해 완성도를 높일 전망이다.

앞서 소속사 측은 ‘할무니’ 뮤직비디오에 배우 손숙이 출연을 확정 지었다고 알리며 역대급 명품 앨범의 탄생을 예고한 바 있다.

정규앨범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김호중은 현재 다채로운 방송 프로그램과 라디오 등에 출연하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