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NCT 재현./ 텐아시아 DB
그룹 NCT 재현./ 텐아시아 DB


그룹 NCT 재현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가 "재현이 지난 4월 25일 친구들과 이태원에 위치한 식당 및 바에 방문했다"며 "조심하지 못했던 부분에 대해 깊이 반성 중"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18일 한 매체는 방탄소년단 정국, 아스트로 차은우, 재현, 세븐틴 민규가 지난 4월 25일 저녁부터 26일 새벽까지의 시간을 이태원에서 보냈다고 보도했다. 1997년생 동갑내기인 이들은 아이돌 '97모임'의 주축으로, 당시 이태원 소재 음식점 및 바(Bar)를 방문했다.

SM엔터테인먼트는 "재현은 문제가 된 특정 클럽에는 가지 않았고 확진자가 이태원을 다녀가기 7일 전"이라고 전했다.

또한 "재현은 증상은 없지만 자진해서 코로나18 진단 검사를 받아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 다음은 SM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에스엠엔터테인먼트입니다.

코로나 19로 인해 많은 분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재현은 지난 4월 25일 친구들과 이태원에 위치한 식당 및 바에 방문했으나, 문제가 된 특정 클럽에는 가지 않았고 확진자가 이태원을 다녀가기 7일 전이었습니다.

재현은 증상은 없지만, 이태원 클럽에서 시작된 코로나 19가 확산되면서 자진해서 코로나 19 진단 검사를 받아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재현은 모두가 일상적인 만남을 자제하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해야하는 기간에 조심하지 못했던 부분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당사 역시 아티스트가 개인적인 시간에도 철저히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킬 수 있도록 지도하고 관리했어야 했는데, 부족했던 점 깊이 사과드립니다.

앞으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아티스트 관리에 더욱 힘쓰겠습니다.

다시 한번 팬 여러분을 비롯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