찐룬지./ E채널 '탑골 랩소디' 캡처.
찐룬지./ E채널 '탑골 랩소디' 캡처.


'탑골 랩소디' 3대 글로벌 가왕에 오른 중국의 찐룬지가 16년 간 품어왔던 한국 활동의 꿈을 털어놨다.

찐룬지는 지난 16일 티캐스트 E채널의 탑골가요 세계화 프로젝트 '탑골 랩소디'에서 가왕을 차지하며 화제의 중심에 섰다. 이소라의 '제발'을 폭발적인 고음과 호소력으로 무대를 홀렸다. 첫소절이 시작되자 판정단에서 탄성이 흘러나왔고, 이지혜는 울먹이기도 했으며 MC 이상민은 끝까지 입을 다물지 못했다.

원작자 김현철도 "이 노래를 수많은 경연에서 들어봤지만 새로운 감흥이고 상상 이상의 무대였다"라고 극찬했다. 중국에서 리메이크를 한다면 "당연히 허락한다"고 말할 정도였다.

중국 대형 오디션 TOP4 출신인 찐룬지는 한국인 아내를 만나 현재는 한국에서 정착해 생활하고 있다. 대륙을 사로잡았던 목소리는 이제 한국에서 가수의 꿈을 펼치려고 노력 중이다. 한국에서 가수가 되고픈 꿈은 무려 16년 간 가슴 속에 품어왔던 일이다. 찐룬지가 방송에서 미처 털어놓지 못한 그 속마음을 제작진을 통해 전했다.

’탑골 랩소디: 케이팝도 통역이 되나요’는 매주 토요일 오후 7시 40분 E채널, 유튜브 등에서 동시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